유럽 곳곳서 러시아 스파이 활동 포착

입력 2024-06-18 16: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러시아와 관련 없는 가상 인물로 위장해
슬로베니아, 러시아 정보 요원 2명 체포
네덜란드ㆍ노르웨이 등서 의심사례 발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20년 6월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대외정보국(SVR) 청사 밖에서 SVR 창설 100주년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020년 6월 30일(현지시간) 모스크바 대외정보국(SVR) 청사 밖에서 SVR 창설 100주년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모스크바/AP뉴시스

유럽을 중심으로 러시아 정보 요원의 활동이 확산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러시아가 유럽 등 서방에서 평범한 일반인으로 위장한 정보 요원을 앞세워 공격적인 스파이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들 스파이들은 외교관 등 공무원으로 가장하는 대다수 스파이와는 달리 러시아와 관련이 없는 사람으로 신분을 위장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그들은 표적 지역에 깊숙이 파고들어 정보망을 구축, 정보원을 포섭하는 데 수년을 보낸다.

WSJ은 이런 첩보활동과 관련해 “러시아가 서방을 상대로 벌이는 '그림자 전쟁'에서 중요한 구성요소가 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022년 12월 슬로베니아에서 체포된 두 명의 러시아 정보 요원도 유사한 사례다. 젊은 아르헨티나 이민자 부부로 위장한 이들은 슬로베니아에서 두 자녀와 함께 살며 첩보활동을 펼쳐왔다.

이들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일원이자 유럽연합(EU) 회원국인 슬로베니아를 근거지로 인근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를 비롯한 유럽 전역을 다니며 정보원에게 돈을 지급하는 등 본국의 지령을 전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정보 요원이 체포되자 러시아 스파이로 의심되는 이들이 사라지는 사례도 존재한다. 각각 그리스와 브라질 여권을 소지한 한 여성과 남성은 아테네와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사업체와 연인을 버리고 사라졌다. WSJ는 사라진 이 두 사람이 러시아 정보요원 부부였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이 밖에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이후 네덜란드와 노르웨이ㆍ체코ㆍ불가리아에 이르기까지 유럽 전역에서 러시아 정보요원으로 의심되는 이들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는 2010년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미국에서 러시아 스파이 10명을 체포한 '유령 이야기 작전' 이래 가장 큰 규모로 위장 요원들의 정체가 드러난 것이라고 WSJ은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13,000
    • +0.8%
    • 이더리움
    • 4,819,000
    • +0.56%
    • 비트코인 캐시
    • 532,000
    • -1.21%
    • 리플
    • 871
    • +13.41%
    • 솔라나
    • 224,300
    • +2%
    • 에이다
    • 625
    • +2.97%
    • 이오스
    • 863
    • +6.15%
    • 트론
    • 187
    • +0%
    • 스텔라루멘
    • 156
    • +8.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450
    • +4.71%
    • 체인링크
    • 19,930
    • +1.12%
    • 샌드박스
    • 476
    • +3.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