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제주포럼 내달 17일 개막…“AI시대, 우리기업의 과제는”

입력 2024-06-17 12:00 수정 2024-06-17 14: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내달 17일부터 3박 4일간 제주신라호텔에서 개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등 경제인 600여명 참석
최상목 부총리ㆍ안덕근 장관 정책 방향 제시
기업 CEOㆍ석학 등 ‘혁신과 변화’ 위한 강연

▲서울 중구 상의회관 전경.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서울 중구 상의회관 전경. (사진제공=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공회의소는 내달 17~20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제주포럼을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제주포럼은 대한상의가 1974년부터 매년 주최한 경제계 최대 규모의 하계포럼으로 올해 47회를 맞는다.

올해 제주포럼에는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를 비롯해 600여 명의 기업인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안덕근 산업부 장관 등 정부 측 인사들도 자리한다.

대격변의 시대, 한국경제 대도약을 위한 정책 방향 제시

포럼 첫째 날에는 최상목 경제부총리가 연사로 나서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 등 ‘신(新) 3고(高)’ 위기 속 글로벌 불확실성이 급증하는 가운데 한국경제의 역동성을 제고하고 새로운 성장 활로를 찾기 위한 진단과 정부의 대응 방향을 들려준다.

둘째 날에는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세계정세와 통상 환경이 급변하는 엄중한 경제 상황에서도 우리 산업과 기업 경영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산업·통상·에너지 정책 방향을 제시할 전망이다.

셋째 날에는 반도체공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인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글로벌 기술 패권 경쟁 속 대한민국 과학기술의 대변혁을 주도할 과학기술 정책을 소개할 예정이다.

새로운 시대를 이끄는 우리 기업의 도전과 혁신 스토리 강연

대한민국 광고계의 거장이자 베스트셀러 작가인 박웅현 TBWA KOREA 조직문화연구소장은 포럼 이틀째인 7월 18일 새로운 시대정신의 본질을 분석하고 비즈니스 혁신을 이끄는 창의적 리더십에 대한 인사이트를 제시한다.

이어 저출생에 따른 유업계의 위기 속에서도 사업 다각화와 조직문화 혁신으로 성장 돌파구를 마련해 위기를 기회로 만든 매일유업 김선희 부회장이 경영 혁신 스토리를 들려줄 예정이다.

포럼 사흘째인 7월 19일에는 ‘경영 토크쇼’가 진행된다. 최 회장이 직접 패널로 나서 정송 카이스트 김재철 AI대학원장,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와 함께 토크쇼에 참여한다.

‘인공지능(AI)시대, 우리 기업의 도전과 미래 비전’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토크쇼에서는 최신 글로벌 AI 기술 혁신 방향에 대해 살펴보고, AI가 이끄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 우리 기업이 직면한 도전과 미래 비전에 대해 논의한다.

대한민국 최초의 인공위성 수출기업으로서 우주산업의 새 시대를 선도하는 쎄트렉아이의 김이을 대표이사는 뉴 스페이스(New Space) 시대의 트렌드와 발전 방향과 비즈니스 기회를 소개할 예정이다.

7월 20일에는 조용헌 건국대 석좌교수가 ‘한국의 명문가’를 주제로 흥미로운 역사 이야기를 들려준다. AI 오디오 혁신 기업 수퍼톤의 이교구 대표이사(서울대학교 융합과학기술대학원 교수)가 AI와 함께 달라질 음악 산업을 전망해 준다. 마지막으로 김태용 영화감독이 신기술을 활용한 영화산업과 미래 영화에 관해 이야기해 줄 예정이다.

7월 19일에는 대한상의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가 환경 캠페인 플랫폼 ‘가플지우’와 함께 해안 정화 활동을 진행한다.

박일준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대내외 불확실성과 리스크가 커지는 상황에서도 기업의 경영 혁신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통찰과 혜안을 제시할 각계 최고 전문가의 강연뿐만 아니라, 토크쇼, ERT 활동, 문화공연 등 심신 재충전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하영의 금융TMI] 새마을금고·저축은행, 한국은행과 RP 거래…무엇이 좋은가요?
  • 경제활동 안 하는 대졸자 405만 명 역대 최대…취업해도 단기일자리 비중↑
  • 속보 검찰, 어제 김건희 여사 정부 보안청사서 ‘비공개 대면조사’
  • 단독 野, 육아휴직급여 '상한선' 폐지 추진
  • "DSR 강화 전에 '막차' 타자" 5대 銀 가계대출, 한 달 새 3조6000억 늘어
  • 미국 빅테크 2분기 실적 발표 임박...‘거품 논란·트럼프 리스크’에 주가 안갯속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01,000
    • +0.32%
    • 이더리움
    • 4,890,000
    • -0.1%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0.09%
    • 리플
    • 828
    • -1.43%
    • 솔라나
    • 240,700
    • +1.65%
    • 에이다
    • 604
    • -1.95%
    • 이오스
    • 857
    • +0.47%
    • 트론
    • 188
    • -0.53%
    • 스텔라루멘
    • 147
    • -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5,600
    • -0.98%
    • 체인링크
    • 19,710
    • -0.81%
    • 샌드박스
    • 480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