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러닝메이트, 라틴계 루비오 상원의원 급부상

입력 2024-06-17 08: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쿠바계 이민자 가정 출신…라틴 표심 구애
2016년 대선 후보 경선 때 트럼프와 경쟁
현재 트럼프 옹호하는 충성파 가운데 하나

▲2016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전 대통령과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TV 토론을 하고 있다. 올해 대선에서 루비오 의원이 부통령 후보로 급부상 중이다. AP뉴시스
▲2016년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전 대통령과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 TV 토론을 하고 있다. 올해 대선에서 루비오 의원이 부통령 후보로 급부상 중이다. 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러닝메이트(부통령 후보)로 공화당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플로리다)이 주목받고 있다. 쿠바계 이민가정 출신을 앞세워 라틴계 표심까지 겨냥할 수 있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 중이다.

16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정치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공화당 루비오 상원의원이 11월 대선에서 트럼프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주목받고 있다.

WSJ은 “루비오는 트럼프의 부통령 후보군에 있는 소수의 선두 주자”라고 보도했다. 더힐 역시 “트럼프가 고려하는 후보자 명단에서 가장 유력한 후보”라고 전했다.

1971년생인 루비오 의원은 쿠바계 이민가정 출신이다. 2010년 첫 연방 상원의원 도전에 성공한 이후 플로리다 의회에만 약 10년을 몸담았다. 2016년 대선을 앞둔 공화당 경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경쟁도 했다. 현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강력히 옹호하는 충성파 가운데 하나다.

미국 언론은 루비오 의원이 부통령 후보가 되면 다양한 측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도움이 될 수 있다 분석했다. 더힐에 따르면 루비오 의원이 부통령 후보가 되면 라틴계로서는 처음이다. 라틴계는 대선 승패를 좌우할 경합주인 애리조나와 네바다에서 중요한 유권자 그룹이기도 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시청률로 본 프로야구 10개 구단 인기 순위는? [그래픽 스토리]
  • "귀신보다 무서워요"…'심야괴담회' 속 그 장면, 사람이 아니었다 [이슈크래커]
  • “재밌으면 당장 사”…MZ 지갑 여는 마법의 이것 [진화하는 펀슈머 트렌드]
  • 비트코인, 美 반도체주 급락에 주춤…바이든·트럼프 전방위 압박에 투심↓ [Bit코인]
  • 카라큘라 사무실 간판 내렸다…구독자 20만 명 빠져나가
  • 박주호 "축협, 공정성·투명성 정확하지 않아 복잡한 상황 나왔다"
  • 공연·전시 무료로 즐기자, 20살만의 ‘청년문화예술패스’[십분청년백서]
  • 단독 독립영화 가뜩이나 어려운데…영진위 '독립예술영화지원팀' 통폐합 논의
  • 오늘의 상승종목

  • 07.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9,849,000
    • -0.08%
    • 이더리움
    • 4,803,000
    • +0.82%
    • 비트코인 캐시
    • 539,500
    • +3.06%
    • 리플
    • 801
    • -6.1%
    • 솔라나
    • 221,200
    • +1.14%
    • 에이다
    • 602
    • -1.95%
    • 이오스
    • 824
    • -3.29%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45
    • -4.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500
    • +2.06%
    • 체인링크
    • 19,190
    • -1.69%
    • 샌드박스
    • 453
    • -3.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