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태열 외교부 장관 "북한 행동 따라 대응 수위 달라질 것"

입력 2024-06-16 21:0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태열 외교부 장관.  (사진=이투데이DB)
▲조태열 외교부 장관. (사진=이투데이DB)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정부가 최근 6년 만에 대북 확성기 방송을 재개한 조치와 관련해 "그보다 더한 대응 조치를 취할지 말지는 전적으로 북한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16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 장관은 이날 오후 채널A '뉴스A'에 출연해 북한의 대남 오물풍선 살포 등 도발 행위에 대해 "비상식적이고 비문맹적 조치"라고 비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9·19 군사합의 효력 정지, 대북 확성기 방송 재개 등으로 대응한 것과 관련해서는 "단호하고 절제된 대응을 했다"고 평가했다.

조 장관은 "우리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력한 지지 입장이 있기에 긴밀한 공조 아래 그런 (북한의) 위협 행위를 중단시키도록 촉구할 것"이라며 "확성기 방송을 재개할지, 아니면 그보다 더한 대응 조치를 취할지는 전적으로 북한의 태도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내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과 관련 "우리는 한반도 평화·안정에 저해되는 방향으로 (북러 간) 논의가 이뤄져선 안 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고, 그런 경고성 메시지를 러시아 측에 분명히 전달했다"며 "이번 방문 결과로 (북러 간에) 어떤 구체적 합의가 이뤄질지 두고 봐야겠지만 결과에 따라 필요한 대응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조 장관은 북한과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서로 필요에 의해 밀착한 측면이 있고 이런 차원에서 푸틴 대통령의 방북이 이뤄지는 것으로 보면서도 "북러 협력이 장기적·전략적인 협력 관계로 이어질지, 아님 필요에 의한 일시적·전술적 협력에 그칠 것인지 두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또 비슷한 시기 열리는 한중 외교안보대화와 관련해서 "서로 차이를 인정하면서 갈등 요소를 최소화하는 노력이 중요하고 앞으로 그런 방향에서 협력 모멘텀을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360,000
    • +0.61%
    • 이더리움
    • 4,816,000
    • +0.38%
    • 비트코인 캐시
    • 532,500
    • -1.3%
    • 리플
    • 860
    • +11.83%
    • 솔라나
    • 224,100
    • +1.82%
    • 에이다
    • 623
    • +2.81%
    • 이오스
    • 867
    • +6.38%
    • 트론
    • 188
    • +0%
    • 스텔라루멘
    • 154
    • +6.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300
    • +4.3%
    • 체인링크
    • 20,040
    • +1.57%
    • 샌드박스
    • 475
    • +3.0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