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거면 집에 있지”…글로벌 환경단체, G7 기후 대책에 쓴소리

입력 2024-06-15 18:5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단계적 석탄 퇴출 계획, 너무 부족하고 늦어”

▲주요 7개국 정상들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바리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기간 중 인공지능(AI), 에너지, 아프리카-지중해 실무 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바리(이탈리아)/AFP연합뉴스
▲주요 7개국 정상들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바리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기간 중 인공지능(AI), 에너지, 아프리카-지중해 실무 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바리(이탈리아)/AF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나온 기후 대책이 환경단체와 기후 전문가들로부터 ‘새로운 진전 없이 과거 약속을 되풀이하는 수준에 머물렀다’는 쓴소리를 듣고 있다.

14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G7 정상들은 이날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주 바리에서 모여 ‘2030년 상반기까지 에너지 시스템에서 되지 않았던 석탄발전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겠다’는 기존 약속을 재확인했다. 또 각국의 넷제로(탄소 중립) 경로에 따라 지구 온도 1.5도 상승 제한을 유지하는 도달 가능한 범위 내에서 석탄 사용을 단계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성명을 냈다.

환경단체 글로벌 시티즌의 프리데리케 뢰더 부회장은 “G7 지도자들은 집에 머물 수도 있었다”며 “새로운 약속은 없었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트레이시 카티 기후정치전문가는 “1.5도 온도 상승 제한을 유지하기 위해 석탄을 단계적으로 퇴출하겠다는 G7의 계획은 너무 부족하고 늦었다”며 “가스는 저렴하지도 않고 안전한 기후로 가는 가교 연료 또한 아니다”고 강조했다.

영국, 캐나다,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일본, 미국은 주요 기여국으로서 2025년 이후의 새로운 기후 재원 목표에 합의할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지만, 이 역시 새로운 내용은 아니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100,000
    • -1.21%
    • 이더리움
    • 4,394,000
    • -7.4%
    • 비트코인 캐시
    • 497,400
    • -2.85%
    • 리플
    • 845
    • -2.99%
    • 솔라나
    • 236,100
    • -5.94%
    • 에이다
    • 548
    • -5.19%
    • 이오스
    • 772
    • -8.64%
    • 트론
    • 190
    • +1.6%
    • 스텔라루멘
    • 143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850
    • -9.68%
    • 체인링크
    • 17,840
    • -6.55%
    • 샌드박스
    • 425
    • -6.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