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한·일·중 교육장관, 청년 교류 '모색'…한·일 교육부, 수교 이래 최초 'MOC'

입력 2024-06-15 18: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교육부, 제4회 한·일·중 교육장관회의 개최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4회 한일중 교육장관 회의에서 모리야마 마사히토 일본 문부과학대신(왼쪽 첫번째), 후아이진펑 중국 교육부장(왼쪽 세번째), 이희섭 한일중 3국 협력 사무국(TCS)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4회 한일중 교육장관 회의에서 모리야마 마사히토 일본 문부과학대신(왼쪽 첫번째), 후아이진펑 중국 교육부장(왼쪽 세번째), 이희섭 한일중 3국 협력 사무국(TCS) 사무총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교육부 제공)

한국과 일본, 중국 교육장관이 4년 5개월 만에 만나 글로벌 교육환경 격변에 따른 미래교육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한국과 일본은 국교 정상화 60주년을 한 해 앞두고 양국 교육부 간 최초로 교육 분야에 대한 협력각서를 맺었다. 양국은 유학생 교류 등도 주요 협력 사안으로 논의하고 나섰다.

15일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서울 양재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제4회 한·일·중 교육장관회의’에서 “3국의 미래세대들이 디지털 대전환 및 경계가 모호해지는 빅블러(Big Blur) 시대에 변화를 선도하고 세계 공동의 문제에 함께 대응할 수 있도록 일본, 중국 정부와 함께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교류와 협력 증진을 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일중 교육장관 4년5개월만 한자리…미래교육 협력 논의

이번에 개최된 제4회 한·일·중 교육장관회의는 제3회 교육장관회의 이후 4년 5개월 만에 개최됐다. 이번 회의에는 한국의 이주호 부총리, 일본 모리야마 마사히토 문부과학대신, 중국 후아이진펑 교육부장, 이희섭 한·일·중 3국 협력사무국 사무총장이 참석했다.

특히, 한·일·중 3자 회의에 앞서 한·일 양국 교육부는 수교 이래 최초로 ‘교육 분야’ 협력각서(MOC, Memorandom of Cooperation)를 체결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 MOC는 전반적인 한일 교육협력 이니셔티브(initiative) 각서”라면서 “교환학생, 인턴십 등 유학생 교류, 학술교류 등이 포함 된다”고 밝혔다.

▲한·일 양국 교육부는 수교 이래 최초로 교육 분야 협약각서 MOC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일본의 모리야마 마사히토 문부과학상, 한국의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한·일 양국 교육부는 수교 이래 최초로 교육 분야 협약각서 MOC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일본의 모리야마 마사히토 문부과학상, 한국의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교육부)

저출생·고령화·지역소멸 위기 공통 대응키로

양자 회담 주요 의제로는 한·일 인적교류 활성화 방안, 저출생 및 지역 소멸 대응을 위한 양국 정책 공유 및 협력 방안, ‘한·일 미래 청년세대 교류 활성화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주호 부총리는 “그간 양국이 진행해온 한일 공동 고등교육 유학생 사업 뿐 아니라 새롭게 시작하는 한일 교환학생 프로그램, 대학생 인턴십 등 양국 간 학생 교류, 장학사업이 더욱더 활성화될 수 있도록 지속적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일본의 모리야마 마사히토 문부과학상은 “내년 일한 국교정상화 60주년 맞이하는 기념비적인 해인데 도약할 수 있도록 교류 촉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이주호 교육부 장관과 함께 새로운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양국 간 인적교류를 한층 활성화하고 관계 개선의 선순환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중국의 후아이진펑 교육부장(사진 왼쪽)은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사진 오른쪽) 오는 11월에 열리는 세계 직업기술교육 발전대회에 공식 초청했다.  (교육부)
▲중국의 후아이진펑 교육부장(사진 왼쪽)은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을(사진 오른쪽) 오는 11월에 열리는 세계 직업기술교육 발전대회에 공식 초청했다. (교육부)

中 교육장관, 세계직업기술교육대회에 이주호 공식 초청

이후 이어진 한·중 회담에서는 △디지털 교육정책 공유 및 양국 협력 방안 △정부초청 장학생 상호 파견 확대 등 고등교육 교류 활성화 방안 △한․중 양국 기술직업교육훈련(TVET) 협력 방안 등이 논의됐다. 양국 간 청년교류 확대와 내실화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중국의 후아이진펑 교육부장은 이주호 부총리를 오는 11월에 열리는 세계직업기술교육 발전대회에 공식 초청하기도 했다.

후아이진펑 교육부장은 “중국에서 올해 11월 세계직업기술교육 발전대회를 개최하는데 이번 기회에 (이주호 부총리님을) 초청해서 중국에 와서 대회 개막식에 참석해 한국의 직업교육의 성공 경험을 공유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3국은 ‘2024 한일중 교육혁신 공동선언문’에서 ‘디지털 대전환 시대 3국 미래교육 협력 강화’, ‘미래 세대 교류 활성화를 위한 3국 협력’, ‘캠퍼스 아시아(CAMPUS Asia) 사업 성과 공유' 등을 합의했다. 캠퍼스 아시아 사업은 각국이 특화된 공동 교육과정을 개발해 대학생 및 대학원생들을 가르치는 사업이다. 3국은 향후 아시아 전역의 대학들이 함께 사업에 참여해 대학 간 공동교육과정, 학점교류, 공동·복수학위 프로그램 등을 개발 및 지원할 계획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의구현 외치더니 밥줄 '뚝'"…쯔양 사건, 사이버 레커에 경종 울렸다 [이슈크래커]
  • '트로트 4대 천왕' 가수 현철 별세…향년 82세
  • “한국에 갈거야, 라인 추가해 줘” 문자 받으셨나요? [해시태그]
  • 올해도 불붙은 ‘BMW vs 벤츠’ 경쟁…수입차 1위는 누구 [모빌리티]
  • '운빨존많겜', 무분별한 방치형 게임 사이 등장한 오아시스 [mG픽]
  • 비트코인, 6만4000달러 돌파…'트럼프 트레이드' 통했다 [Bit코인]
  • 변우석, 오늘(16일) 귀국…'과잉 경호' 논란 후 현장 모습은?
  • 문교원 씨의 동점 스리런…'최강야구' 단언컨데 시즌 최고의 경기 시작
  • 오늘의 상승종목

  • 07.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73,000
    • +1.73%
    • 이더리움
    • 4,850,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545,500
    • -0.18%
    • 리플
    • 814
    • +8.24%
    • 솔라나
    • 226,300
    • +3.57%
    • 에이다
    • 618
    • +0.98%
    • 이오스
    • 843
    • +3.82%
    • 트론
    • 188
    • -3.09%
    • 스텔라루멘
    • 150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00
    • +2.33%
    • 체인링크
    • 20,030
    • +0.7%
    • 샌드박스
    • 474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