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에 인종차별적 농담’ 토트넘 벤탄쿠르, SNS로 사과

입력 2024-06-15 09: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토트넘 홋스퍼의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1월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 후반 1분 팀의 두 번째 동점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맨체스터=AP/뉴시스)
▲토트넘 홋스퍼의 로드리고 벤탄쿠르가 1월 14일(현지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 경기장에서 열린 2023~24 프리미어리그(EPL) 21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 후반 1분 팀의 두 번째 동점 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맨체스터=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미드필더 로드리고 벤탄쿠르(우루과이)가 인터뷰 중 팀 동료 손흥민에 인종차별적 농담을 던진 뒤 논란이 일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사과했다.

15일 스포츠 전문매체 디애슬레틱 등 다수의 외신이 “벤탄쿠르가 TV 생방송 인터뷰 도중 손흥민을 향해 끔찍한 농담을 던진 뒤 사과했다”고 보도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최근 벤탄쿠르는 우루과이 방송 프로그램인 ‘포를라 가미세타’에 출연해 진행자로부터 ‘손흥민 유니폼을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자 “손흥민 사촌 유니폼을 가져다줘도 모를 것이다. 손흥민이나 그의 사촌이나 똑같이 생겼다”고 말했다.

팬들은 ’동양인은 모두 똑같이 생겼다‘라는 인식을 바탕으로 한 인종차별적 발언이라며 반발했다. 이후 벤탄쿠르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손흥민에게 사과의 글을 남겼다.

그는 “쏘니! 지금 일어난 일에 대해 사과할게. 내가 한 말은 나쁜 농담이었어. 내가 얼마나 사랑하는지 알지? 절대 무시하거나 상처를 주려고 한 말이 아니었어”라고 적었다.

영국 매체 미러는 “손흥민은 최근에도 크리스털 팰리스 팬으로부터 인종차별 행위를 당했었다”며 “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눈 찢기)를 펼친 44세 남성은 3년간 축구장 출입 금지와 벌금형(1384파운드), 60시간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고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요아정은 ‘마라탕과’일까 ‘탕후루과’일까? [해시태그]
  • 최강야구보다 '더 강력한' 야구 온다…'전설의 무대' 한일 드림 플레이어즈 [이슈크래커]
  • 단독 ‘비정형데이터’ 분석해 수감자 도주 등 사전에 막는다
  • 제헌절, 태극기 다는 법은…공휴일이 아닌 이유?
  • 단독 설계사 절반 이상은 50대 넘었다 [늙어가는 보험 현장 上]
  • 데이트 비용, 얼마나 쓰고 누가 더 낼까 [데이터클립]
  • 단독 산업은행, 아시아지역본부 없앴다...해외진출 전략 변화
  • 날개 단 비트코인, 6만5000달러 우뚝…'공포 탐욕 지수' 6개월 만에 최고치 [Bit코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7.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485,000
    • -0.5%
    • 이더리움
    • 4,791,000
    • -1.42%
    • 비트코인 캐시
    • 527,500
    • -3.56%
    • 리플
    • 868
    • +6.63%
    • 솔라나
    • 219,600
    • -3.09%
    • 에이다
    • 621
    • +0.32%
    • 이오스
    • 861
    • +2.01%
    • 트론
    • 189
    • +0.53%
    • 스텔라루멘
    • 152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100
    • +0.63%
    • 체인링크
    • 19,650
    • -2.19%
    • 샌드박스
    • 476
    • -0.2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