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의 시간 온다"…신경전 고조

입력 2024-06-15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뉴시스)

한동훈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등판이 가시화하면서 주요 당권주자들의 견제도 본격화되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유력한 당권 주자로 떠올랐다. 그는 최근 전당대회 선거 캠프를 꾸리기 위한 본격적인 절차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당대회 후보 등록 일정은 이달 23~24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22대 총선 당시 한동훈 비대위 영입인재로 들어온 정성국 의원은 전날(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출마 결정을)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때다. 다음 주까지 확실히 결정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곧 한동훈의 시간이 올 것 같다”고 말했다.

성일종 사무총장도 전날 SBS라디오에 출연해 한 전 위원장의 출마 가능성에 대해 “SNS를 통해 정국 현안에 대해 의견을 피력하는 것으로 보면 판단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 당헌·당규개정 특별위원회에서 8(당심):2(민심) 비율로 전당대회 룰 개정을 확정한 점은 한 전 위원장의 출마에 유리하게 작용할 거란 평가가 우세하다.

단일 지도체제를 일단 유지하는 점도 긍정적 요소다. 당내 세력이 비교적 약한 한 전 위원장은 당 대표 권한이 분산되는 집단지도체제나 2인 지도체제에선 불리할 수밖에 없다.

앞서 특위는 13일 중앙당사에서 열린 회의에서 ‘당원투표 80%·일반 국민 여론조사 20%’ 안을 상임전국위원회와 전국위원회에 올리기로 최종 결정한 바 있다.

한 전 위원장이 출마 선언을 할 무렵, 주요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윤상현·나경원·안철수 의원 등도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 험지에서 당선돼 당에 쓴소리를 해온 소장파 김재섭 의원도 당 대표 선거 출마 여부를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권주자들의 견제와 신경전도 고조되고 있다. 특히 한 전 위원장에 대한 ‘원외 당 대표 한계론’, ‘총선 참패 책임론’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윤상현 의원은 자신의 SNS에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해 “그러면 뭐 하러 사퇴했느냐”며 “강서구청장 보궐선거에서 참패하고도 변하지 않더니 총선에서 괴멸적 패배를 당하고도 정신 차리지 못한 모습”이라고 글을 올렸다.

나경원 의원도 13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외 인사인 한 전 위원장의 한계를 지적했다. 그는 “의회 독재가 투쟁의 핵심이니 의회를 통해 막아내야 한다”며 “이재명 대표도 원내에 있지 않느냐”라고 지적했다.

장동혁 의원은 전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전 위원장을 겨냥한 지적들에 반박했다. 장 의원은 “당이 어려울 때 지금까지 비대위원장으로 모신 분들은 대부분 다 원외 인사였고, 작년 우리 당이 어려웠을 때 한 전 위원장을 모셨을 때도 원외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때는 원외가 괜찮고, 지금은 원외가 안 된다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또 “총선 책임도 여러 차례 말했다. 굳이 다시 말씀드릴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일축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트럼프 피습' 비트코인, 3% 껑충…리플은 일주일간 20%↑ [Bit코인]
  • ‘1분기 금융 대출 잔액만 617조’…커지는 건설·부동산발 부실 공포’
  • [종합] 트럼프, 선거유세 중 피격…총격범 현장서 사망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5대銀, 상반기 부실채권 3.2조 털어내…연체율 코로나 이후 최고 수준
  • “트럼프 유세장 총격범은 20세 토머스 매슈 크룩스”
  • 공모주 ‘과열’일까 ‘흥행’일까…하반기 IPO 시장 전망은[따따블 공모주 시대 1년③]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4,300,000
    • +2.16%
    • 이더리움
    • 4,472,000
    • +1.04%
    • 비트코인 캐시
    • 518,000
    • -1.52%
    • 리플
    • 739
    • -2.51%
    • 솔라나
    • 204,700
    • +4.01%
    • 에이다
    • 604
    • -1.47%
    • 이오스
    • 779
    • +1.83%
    • 트론
    • 194
    • -1.52%
    • 스텔라루멘
    • 148
    • +2.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200
    • +2.42%
    • 체인링크
    • 18,580
    • +1.2%
    • 샌드박스
    • 446
    • +0.2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