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윤 “국민연금의 한미약품 이사 선임 반대 유감”

입력 2024-06-13 17: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거부권 행사 위해 불참…코리아 디스카운트 해소 역행하는 결정”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임종윤 한미약품 사장이 21일 서울 영등포구 FKI타워 컨퍼런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조현호 기자 hyunho@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이사가 국민연금의 한미약품 사내이사 선임 반대에 유감을 표명했다.

임종윤 이사는 13일 “당시 한미약품 이사회는 경영권 분쟁의 주범이라고 할 수 있는 사모펀드 측 인사들, 이들과 공조한 기존 이사진들이 장악한 곳이었다”라며 “이사회 멤버로서 한미약품의 의사결정을 공식적으로 비토, 즉 거부권을 행사하기 위해 불참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달 18일로 예정된 한미약품 임시 주주총회에서는 임종윤·임종훈 한미사이언스 이사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과 신동국 한양정밀 회장을 기타비상무이사, 남병호 헤링스 대표를 사외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이 상정돼 있다.

그러나 국민연금은 임종윤 이사의 낮은 이사회 참석률을 이유로 한미약품 사내이사 선임을 반대했다. 국민연금 수탁자 책임 활동에 관한 지침에 따르면 이사회 참석률이 직전 임기 동안 75% 미만이었던 자에 대해 반대표를 던질 수 있다.

임종윤 이사는 “국민연금에서 단순히 이사회 참석률만으로 주총 안건에 반대의견을 행사한다는 것은 코리아 디스카운트를 해소하자는 현 시대의 흐름에 오히려 역행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임종윤 이사는 경영권 분쟁 막바지인 올해 3월 말 한미약품 이사회에서 재선임 안건을 결의하지 않으면서 임기가 만료됐다. 그는 이와 관련해 “12년 지주사 각자 대표인 본인은 사모펀드가 조직을 장악한 이후 조직도 없이 배제됐고, 2022년 3월 한미사이언스에서 일방적으로 재선임 불가 통보를 받았으며 그 자리는 라데팡스에서 추천한 사외이사가 선임됐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미약품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표면화되기 전부터 사모펀드가 주도해 본인을 업무 등에서 배척시키는 한편, 조직을 장악하기 위한 작업이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경영자로서 정당한 의사표시를 했단 주장이다.

국민연금은 신동국 회장의 기타비상무이사 선임에 대해선 과도한 겸임으로 이사의 충실 의무를 지키기 어렵단 이유에서, 남병호 대표의 사외이사 선임은 회사와의 이해관계를 근거로 모두 반대했다. 임종훈 대표의 사내이사 선임 안건에 대해선 찬성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58,000
    • +0.69%
    • 이더리움
    • 4,399,000
    • +0.21%
    • 비트코인 캐시
    • 528,000
    • +6.69%
    • 리플
    • 679
    • +6.43%
    • 솔라나
    • 195,700
    • +0.72%
    • 에이다
    • 582
    • +2.65%
    • 이오스
    • 741
    • -0.13%
    • 트론
    • 195
    • +2.63%
    • 스텔라루멘
    • 129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750
    • +3.82%
    • 체인링크
    • 18,000
    • +1.58%
    • 샌드박스
    • 436
    • +2.3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