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러시아 동결자산 수익 우크라 연내 지원하기로 합의”

입력 2024-06-13 15: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러 동결자산 활용해 우크라 500억 달러 지원 합의 도달한 듯
“세부사항은 G7정상회의 후 최종 조율돼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저녁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주 브린디시 공항에 도착해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이번  G7 정상회의는 13~15일 이탈리아 풀리아주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열린다. 브린디시(이탈리아)/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간) 저녁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차 이탈리아 남부 풀리아주 브린디시 공항에 도착해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이번 G7 정상회의는 13~15일 이탈리아 풀리아주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열린다. 브린디시(이탈리아)/AP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동결된 러시아 자산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에 500억 달러(약 68조7000억 원)를 올해 말까지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익명의 프랑스 대통령실 관계자는 러시아 동결자산에서 발생한 수익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에 지원하는 방안에 합의했으며, 세부사항은 13~15일 이탈리아 풀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 이후에 확정돼야 해 최종 합의가 도출되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수 있다고 전했다.

서방은 유럽에 동결된 3000억 유로의 자산에서 발생한 수익을 어떻게 활용할지를 논의해왔다. 동결된 자산에서 발생하는 수익은 연간 30억~50억 유로 정도로 추정된다. 미국은 동결된 러시아 자산에서 발생하는 이자 수익을 담보로 우크라이나에 500억 달러 규모의 대출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해왔다.

하지만 정확한 지출 형태와 상환 보증, 리스크 분담 등 세부사항에 대한 이견 때문에 그간 최종 합의에는 도달하지 못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FP통신은 프랑스 대통령실 관계자가 “이는 원래 미국의 계획이었다”면서 “우크라이나에 제공되는 대출이 원칙적으로 동결된 러시아 자산의 수익금으로 상환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러나 어떤 이유에서든 러시아 자산이 동결 해제되거나 해당 자산의 수익금이 대출을 조달하기에 충분치 않을 경우, 우리는 (대출의) 부담을 분담하는 방안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리시 수낵 영국 총리는 G7 정상회의에서 우크라이나에 최대 2억4200만 파운드(약 4250억 원)를 신규 지원하는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고 영국 총리실이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유니클로부터 K리그까지…온 세상이 '헬로키티' 천국? [솔드아웃]
  • 협박과 폭행·갈취 충격 고백…렉카연합·가세연, 그리고 쯔양 [해시태그]
  • 갤럭시Z 플립6·폴드6, 사전판매 시작…온·오프 최저가는 어디?
  • 이젠 최저임금 1만 원 시대…내년 1.7% 오른 1만30원 확정
  • 비트코인 채굴 난이도 반감기 시기로 회귀…“매도 주체 채굴자”
  • 끊이지 않는 반발…축구지도자협회, 홍명보 선임한 정몽규에 사퇴 요구
  • 일본 ‘방위백서’…20년 연속 ‘독도는 일본 땅’ 기술
  • 200년 만의 '극한 폭우', 깨어보니 이웃집이 사라졌다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7.1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1,584,000
    • +0.71%
    • 이더리움
    • 4,401,000
    • +0.3%
    • 비트코인 캐시
    • 530,500
    • +6.98%
    • 리플
    • 682
    • +6.9%
    • 솔라나
    • 195,800
    • +0.51%
    • 에이다
    • 582
    • +2.28%
    • 이오스
    • 741
    • -0.13%
    • 트론
    • 195
    • +2.09%
    • 스텔라루멘
    • 129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55,500
    • +3.35%
    • 체인링크
    • 18,070
    • +1.86%
    • 샌드박스
    • 437
    • +2.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