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장병, 복무 기간중 실손보험료 안 내도 유지됩니다"

입력 2024-06-13 12: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다음달부터 군장병은 복무기간 중 실손보험료를 납입하지 않아도 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보험업권 상생방안'의 일환으로 다음달 1일부터 '군장병 실손의료보험 중지·재개 제도'를 시행한다고 13일 발혔다.

이에 따라 보험계약자는 피보험자가 현역병으로 입영한 경우 복무기간 동안 보장을 중지하는 대신 보험료를 납입하지 않을 수 있게 된다.

보험계약자는 피보험자의 동의를 받아 개인실손의료보험(이하 ‘개인실손’)의 중지를 신청할 수 있다. 개인실손 중지 기간 중에는 보험료 납입이 불필요하고, 보험 보장도 원칙적으로 중지되나 중지 기간 중 군 복무로 인해 발생한 상해에 대해 계약 재개 후 부담한 의료비는 보장된다.

다만 △군 복무로 인해 발생한 상해로 중지 기간 중 발생한 의료비는 보장되지 않고△휴가 등 군 복무와 무관한 상해로 발생한 의료비도 중지 기간 중 및 사후 재개 이후에도 보장되지 않는다.

복무 기간 중에도 보험계약자가 원하면 개인실손을 재개할 수 있으며, 재개 기간 중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하지 않았다면 다시 중지할 수도 있다.

군 복무 중 개인실손을 중도에 재개하기 위해서는 보험계약자가 피보험자의 동의를 얻어 재개청약서를 회사에 제출해야 하고, 보험회사의 승낙을 거쳐 재개가 확정된다.

중지된 보험계약은 원칙적으로 계약자가 중지 당시 기재한 재개예정일(전역예정일)에 중지 당시 상품으로 별도의 심사없이 자동으로 재개된다. 이를 위해 보험회사는 재개예정일의 31일 전까지 보험계약자에게 재개일 확정을 요청하고, 예상 납입 보험료를 안내하게 된다.

안내를 받은 보험계약자는 재개예정일이 변경된 경우 보험회사에 이를 알려야 하며, 계약자가 확정한 재개일에 개인실손이 재개된다. 재개일을 확정하지 않는 경우 재개예정일에 자동으로 보험계약은 재개된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군장병 실손 중지제도를 통해 청년층이 군 복무 중 개인실손을 중지해 불필요한 보험료를 부담하지 않을 기회를 부여하는 등 청년층 개인실손 계약의 유지, 관리를 합리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 대표팀이 써내려갈 반전 드라마 [이슈크래커]
  • 변우석 논란 아직인데 또…'과잉 경호', 왜 하필 '공항'일까? [이슈크래커]
  • 상반기 매출 2兆 돌파…삼성바이오로직스, 또 신기록
  • 강경준, 불륜 의혹에 사과…"오해 또한 내 부덕함에서 시작"
  • 티몬, 여행사에 못 준돈 수백억…신용카드 결제도 중단
  • 무속인과 논의 후 뉴진스 강탈 보도…민희진 측 "불법 행위 법적 대응"
  • 단독 한국투자증권, 2000억 규모 ‘1호 PF 펀드’ 만든다
  • 단독 팔 때만 ‘스마트홈’ 더 쓰려면 ‘돈 내라’…아이파크 스마트앱 일방적 중단에 입주민 ‘황당’
  • 오늘의 상승종목

  • 07.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21,000
    • -0.01%
    • 이더리움
    • 4,844,000
    • -1.14%
    • 비트코인 캐시
    • 519,500
    • -2.35%
    • 리플
    • 878
    • +5.28%
    • 솔라나
    • 248,600
    • +1.43%
    • 에이다
    • 587
    • -0.34%
    • 이오스
    • 838
    • +2.7%
    • 트론
    • 188
    • +1.62%
    • 스텔라루멘
    • 147
    • +2.08%
    • 비트코인에스브이
    • 62,950
    • -0.24%
    • 체인링크
    • 19,440
    • +0.26%
    • 샌드박스
    • 460
    • +0.4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