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라면’ 판매량 100만봉 넘었다…수출용·컵라면까지 확대

입력 2024-06-13 11:1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라면·서울짜장 인기만점
수출용 ‘서울라면’ 미국 수출
풀무원 최초로 ‘컵라면’ 출시

▲서울라면과 서울짜장.  (사진제공=서울시)
▲서울라면과 서울짜장. (사진제공=서울시)

서울시가 제작한 ‘서울라면’이 출시 5개월 만에 100만 봉을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앞으로 서울라면은 미국으로 수출될 뿐만 아니라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컵라면도 출시될 예정이다.

13일 서울시는 ‘서울라면’이 2월 출시 이후 약 5개월 만에 판매량 100만 봉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서울라면’은 서울시 도시브랜드 ‘서울마이소울(Seoul, my soul)’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서울시와 풀무원이 개발한 상품으로, 서울라면과 서울짜장 2종으로 출시됐다.

앞서 서울라면은 올해 2월 성수에서 열린 서울 굿즈 팝업스토어에서 시식과 판매를 위해 준비된 5300봉이 나흘 만에 전량 소진될 만큼 큰 인기를 끌었다. 시는 2월부터 11번가, 쿠팡 등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고, 3월부터는 전국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오프라인까지 판매를 확장했다.

시민들에게 서울라면은 고추와 마늘 맛이 진하게 느껴지면서도 개운하고 얼큰한 국물 맛이 훌륭했다는 평이 많았으며, 서울짜장은 춘장의 진한 맛과 기름에 튀기지 않은 건면으로 정통 짜장면의 식감을 잘 구현했다는 반응을 얻었다.

시와 풀무원은 미주, 중동 등 전 세계에 판매할 수 있도록 수출용 ‘서울라면’을 개발 중이다. 7월에는 미국에서, 10월 이후에는 전 세계에서 ‘서울의 맛’을 볼 수 있을 예정이다.

또한 7월부터 서울라면, 서울짜장 구매자를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서울의 달’ 탑승권 등 상품을 주는 이벤트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10월에는 서울라면을 보다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컵라면’ 형태로도 출시할 예정이다. 이는 풀무원 최초의 용기라면으로 가을을 맞아 한강, 남산 등을 나들이하는 내․외국인에게 좋은 반응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마채숙 서울시 홍보기획관은 “서울라면에 대한 시민 호응이 예상보다 뜨거워 놀랐다”며 “앞으로 신제품과 다양한 이벤트도 추진될 예정이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정의구현 외치더니 밥줄 '뚝'"…쯔양 사건, 사이버 레커에 경종 울렸다 [이슈크래커]
  • '트로트 4대 천왕' 가수 현철 별세…향년 82세
  • “한국에 갈거야, 라인 추가해 줘” 문자 받으셨나요? [해시태그]
  • 올해도 불붙은 ‘BMW vs 벤츠’ 경쟁…수입차 1위는 누구 [모빌리티]
  • '운빨존많겜', 무분별한 방치형 게임 사이 등장한 오아시스 [mG픽]
  • 비트코인, 6만4000달러 돌파…'트럼프 트레이드' 통했다 [Bit코인]
  • 변우석, 오늘(16일) 귀국…'과잉 경호' 논란 후 현장 모습은?
  • 문교원 씨의 동점 스리런…'최강야구' 단언컨데 시즌 최고의 경기 시작
  • 오늘의 상승종목

  • 07.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73,000
    • +1.73%
    • 이더리움
    • 4,850,000
    • +1.44%
    • 비트코인 캐시
    • 545,500
    • -0.18%
    • 리플
    • 814
    • +8.24%
    • 솔라나
    • 226,300
    • +3.57%
    • 에이다
    • 618
    • +0.98%
    • 이오스
    • 843
    • +3.82%
    • 트론
    • 188
    • -3.09%
    • 스텔라루멘
    • 150
    • +3.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700
    • +2.33%
    • 체인링크
    • 20,030
    • +0.7%
    • 샌드박스
    • 474
    • +1.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