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주 장관 "로컬브랜드, 지역 어려움 해결할 희망…정책 지원 확대"

입력 2024-05-30 17:4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오영주 장관 공업도시 울산 대표 로컬브랜드 복순도가 방문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0일 울산 (주)복순도가를 방문해 창업 스토리와 지역 협력사례를 듣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30일 울산 (주)복순도가를 방문해 창업 스토리와 지역 협력사례를 듣고 있다. (사진제공=중기부)

"복순도가와 같은 로컬브랜드가 만들어 내는 지역순환 경제모델이야말로 지방소멸과 같은 지역의 어려움을 해결할 새로운 희망이자 기회입니다."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30일 울산의 대표 로컬브랜드인 ‘복순도가’를 방문해, 지역자원을 활용한 브랜드 구축 경험과 지역경제 활성화 사례를 청취했다.

복순도가는 국내 최초로 ‘샴페인 막걸리’를 출시해, 프리미엄 전통주 시장을 새롭게 개척하고 있는 기업이다. 최근에는 단순 양조장을 넘어 ‘발효’를 주제로 건축, 음식, 화장품 등 생활분야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으며, 글로벌 시장까지 진출하고 있는 기업가형 소상공인의 대표적인 롤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오 장관은 먼저 복순도가 팝업스토어인 주막을 들려 창업 스토리와 지역 상생 사례 등을 청취하고 관계자를 격려했다. 복순도가는 울주지역 농민의 쌀만을 사용하고, 양조장 주변의 마을 및 지역 관광 프로그램과 로컬 크리에이터 육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지역과의 상생에도 앞장서고 있다.

이어 양조장 등을 둘러보며 막걸리 시장의 세계화와 글로벌 진출에 필요한 지원방안과 지역소멸을 방지하기 위한 로컬브랜드 육성, 앵커스토어 중심의 지역상권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서도 고민을 나누었다.

오영주 장관은 "복순도가 사례처럼 로컬 크리에이터가 지역의 대표 로컬브랜드로 성장하고, 글로벌 진출도 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0,000
    • +0.93%
    • 이더리움
    • 4,938,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549,500
    • -0.63%
    • 리플
    • 686
    • -1.58%
    • 솔라나
    • 190,000
    • +2.04%
    • 에이다
    • 532
    • -1.85%
    • 이오스
    • 804
    • -1.95%
    • 트론
    • 168
    • +1.2%
    • 스텔라루멘
    • 129
    • -2.2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450
    • +2.17%
    • 체인링크
    • 19,230
    • -6.06%
    • 샌드박스
    • 468
    • -0.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