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투자전략] 코스피 하락 출발 예상…달러 환율 장중 1370원 돌파 전망

입력 2024-05-30 08:1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본 기사는 (2024-05-30 08:05)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증시 전문가들은 30일 코스피가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 = 코스피는 0.3~0.6% 하락 출발할 것으로 예상한다. 전날 국내 증시는 현·선물과 차익거래를 통한 매도 입력으로 월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미국 증시는 국채 수익률 곡선 전반의 상승 압력에 부담을 느끼며 하락 마감했다. 다우 지수는 최근 5거래일 연속 음봉을 기록한 반면, 엔비디아는 4거래일 연속 상승을 기록했다. 미국 국채 수익률은 440억 달러 규모 7년물 입찰 수요가 부진하자 곡선 전반의 상승 압력이 크게 나타나며 이틀 연속 올랐다. 특히, 단기물보다는 장기물 상승폭이 더 큰 베어 스티핑이 나타났다.

글로벌 국채 수익률 상승과 달러 강세 영향으로 원화 약세 압력은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한다. 달러·원 환율은 장중 1370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한다.

한지영·김지현 키움증권 연구원 = 전날 국내 증시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베이지북 및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 경계심리, 전날 미국 국채금리가 4.5%를 돌파한 영향에 중국, 일본 등 아시아 전반적으로 성장주 투심 및 위험 선호심리가 위축되며 약세였다.

30일에는 전날 과도했던 외국인 선·현물 순매도폭 인식에 반등 시도할 것으로 전망하지만, 대형주 투심 회복 여부에 따라 상단이 제한될 것으로 전망한다.

성장에 대한 기대보다는 실적 시즌 종료에 따른 어닝 모멘텀 소멸, 밸류에이션 부담이 우위로 심리가 취약한 상태다. 추가로 전 일에는 대형주 악재 발생에 지수 낙폭이 확대됐다. 삼성전자 노조 파업, 이차전지 관련 LG솔루션, LG화학에 대해 S&P 글로벌이 전기차 배터리 수요가 둔화하는 상황에서 대규모 투자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을 이유로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조정했다.

물가 하향세가 정체된 구간에서는 2700선 내외에서 박스권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밸류업과 관련해 기업들의 자율공시가 시작된 가운데 은행, 증권, 보험 업종 등에서 외국인 자금이탈을 방어해줄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MZ세대, 최대 관심사도 스트레스 이유도 '돈' [데이터클립]
  • 한동훈·나경원·원희룡 릴레이 출사표…국민의힘 전당대회 '관전 포인트'는? [이슈크래커]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파리올림픽 1개월 앞] 2024 파리올림픽의 경제학
  • 단독 영화-OTT 경계 모호…'영상물'·'영상콘텐츠'로 개념 확장한다
  • “호텔 서비스 이식”…‘큰 손’ 시간 점유 신세계百 강남점(르포) [진화하는 백화점]
  • 꼴찌의 반란…AI 지각생 애플·카카오 서비스로 승부수
  • 거세지는 해외 투기자본 습격… ‘경영권 방패’ 입법 서둘러야 [쓰나미 막을 뚝, 포이즌필]①
  • 오늘의 상승종목

  • 06.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5,068,000
    • -5.24%
    • 이더리움
    • 4,721,000
    • -2.3%
    • 비트코인 캐시
    • 502,000
    • -7.12%
    • 리플
    • 669
    • -1.18%
    • 솔라나
    • 185,500
    • +1.59%
    • 에이다
    • 532
    • -1.12%
    • 이오스
    • 801
    • +1.39%
    • 트론
    • 168
    • +0%
    • 스텔라루멘
    • 125
    • -2.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2.98%
    • 체인링크
    • 19,080
    • +1.76%
    • 샌드박스
    • 460
    • +0.6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