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통수 걸린 바이든…“레드라인 아직 아니다” 언급했지만 반전여론 골머리

입력 2024-05-29 16:1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반전 여론 고조에도 백악관 “이스라엘, 아직 선 안 넘어”
탱크 라파 진입에도 대규모 지상전 가능성 부인
대선 앞두고 바이든 정치적 압박 고조
우크라 상황도 좋지 않아
푸틴, 러 본토 공격 가능성에 위협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서 28일(현지시간) 피란민들이 이스라엘 공습에 대피하고 있는 가운데 아이들이 나뭇짐을 실은 수레 위에 앉아 있다. 라파(팔레스타인)/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서 28일(현지시간) 피란민들이 이스라엘 공습에 대피하고 있는 가운데 아이들이 나뭇짐을 실은 수레 위에 앉아 있다. 라파(팔레스타인)/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으로 대규모 민간인 피해가 발생하고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궁지에 몰리게 됐다. 거세지는 반전 여론 속에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 공습과 관련해 언급해온 ‘레드라인’이 그를 옥죄는 키워드가 되고 있다고 28일(현지시간)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다.

CNN은 두 명의 목격자 발언을 인용해 이스라엘 탱크들이 이날 라파 중심가에 진입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가자지구 보건당국은 이스라엘군이 피란민촌에 탱크 포격을 가해 최소 21명이 사망하고 64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다만 이스라엘은 해당 공격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그러나 26일 라파 피란민촌에 대한 공습으로 최소 45명이 사망하고 249명이 다친 참사가 발생한 지 이틀 만에 탱크가 라파 중심까지 진격하자 서구 언론에서는 이스라엘이 본격적인 라파 시가전을 예고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의 라파 공격이 사실상 지상전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바이든 대통령이 받는 정치적 압력이 더 커지게 됐다. 그간 바이든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전쟁과 관련해 자국 내 반전 여론이 높아지자 미묘하게 ‘줄타기’를 해왔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격화하자 8일 CNN과 인터뷰에서 “이스라엘이 라파에 대한 대규모 공격에 나설 경우 레드라인을 넘는 것”이라며 “공격 무기와 포탄 지원을 중단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라파 공격에도 이스라엘이 선을 넘었다는 것은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날도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브리핑에서 “우리가 볼 수 있는 모든 것은 이스라엘이 라파 중심부의 인구 밀집 지역에서 대규모 지상전을 벌이고 있지 않다는 것을 말해준다”며 “현재 거론할 (대이스라엘) 정책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라파에서 민간인 피해가 발생하긴 했지만, 이는 지상전이 아닌 공습에 의한 것이며, 미국이 설정한 ‘레드라인’은 넘지 않았다는 이야기다.

▲미국 보스톤에서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과 함께 ‘나는 전쟁범죄를 사랑한다’는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보스톤(미국)/AP뉴시스
▲미국 보스톤에서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21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과 함께 ‘나는 전쟁범죄를 사랑한다’는 문구가 담긴 플래카드를 들고 행진하고 있다. 보스톤(미국)/AP뉴시스
하지만 현재 미국 대학 곳곳에서 친팔레스타인 반전 시위가 폭력 사태로 번지면서 바이든의 재선에 불리하게 작용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월 대통령 선거 경합지역 7주를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보다 이스라엘 전쟁을 잘 다룰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45%로, 바이든을 지지한 응답률 31%를 크게 앞섰다. 여당인 민주당 내에서도 친이스라엘과 친팔레스타인 진영이 나뉘어 이스라엘에 대한 무기지원을 놓고 서로 다른 주장을 하고 있어 바이든의 입지를 더욱 흔들고 있다.

우크라이나 상황도 바이든에게는 부담스럽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등은 우크라이나가 서방 무기로 러시아 영토를 공격하지 못하게 하는 제한을 없애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확전 가능성을 경고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김진경·김승규 결혼식…손흥민·김민재·황희찬 등 국가대표 총출동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단독 용역업체가 수익금 관리?…한국콘텐츠진흥원 '부외현금' 관행 적발
  • 게임 맛집 슈퍼셀의 야심작 '스쿼드 버스터즈'…"간단한데 맛있다"[mG픽]
  • 의료 파업, 국민 77.3%가 반대…"원인은 의사 기득권 지키기" [데이터클립]
  • 야수 전원 출전한 '최강야구'…대구고 2차전 콜드승 쾌거
  • 연돈볼카츠 점주들 "월 3000만 원 예상 매출 허위" vs 더본코리아 "사실과 달라"
  • 단독 “호봉제 폐지”…현대차, 연구·일반직 임금체계 개편 재추진
  • 오늘의 상승종목

  • 06.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249,000
    • -0.57%
    • 이더리움
    • 4,825,000
    • -2.72%
    • 비트코인 캐시
    • 549,000
    • -6.15%
    • 리플
    • 700
    • +0%
    • 솔라나
    • 194,200
    • -3.86%
    • 에이다
    • 530
    • -7.02%
    • 이오스
    • 784
    • -10.91%
    • 트론
    • 163
    • -0.61%
    • 스텔라루멘
    • 128
    • -6.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1,800
    • -7.49%
    • 체인링크
    • 19,210
    • -4.95%
    • 샌드박스
    • 447
    • -9.8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