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화학회사 듀폰, 3개사로 분할된다

입력 2024-05-23 17:1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전자ㆍ수자원ㆍ기타로 분할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듀폰 사옥 앞에 회사 로고가 보인다. 제네바(스위스)/로이터연합뉴스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듀폰 사옥 앞에 회사 로고가 보인다. 제네바(스위스)/로이터연합뉴스

222년의 역사를 가진 미국 화학기업 듀폰이 3개 회사로 분할된다.

2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듀폰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전자와 수자원 사업 부문을 분사하고 남은 부문은 생물약제학·의료기기 등에 집중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에드 브린 최고경영자(CEO)는 “분사로 신설되는 회사들은 사업 포트폴리오를 개선하는 인수합병(M&A)을 비롯해 고유의 집중화된 성장전략 추구에 더 유연성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분사 작업이 마무리되면 반도체 기술 등을 포함하는 전자 부문이 40억 달러(약 5조4560억 원), 수자원 사업 회사가 15억 달러 매출 규모의 회사가 된다. 나머지 사업부문이 약 66억 달러로 가장 큰 회사가 된다.

분사 작업은 주주 투표와 당국 승인을 거쳐 18∼24개월 이내에 마무리될 전망이며, 다음 달 1일부터 로리 코크 현 최고재무책임자(CFO)가 CEO직을 수행할 예정이다. 현 CEO인 브린은 6월 1일 사임한다.

한편, 최근 몇 년 사이 존슨앤드존슨·유나이티드테크놀로지·다나허·제너럴일렉트릭(GE)·켈로그 등 일부 기업들이 주주가치 제고, 사업 집중, 수익성 개선 등을 위해 분사를 결정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아이돌 레시피와 초대형 상품…편의점 음식의 한계 어디까지?[Z탐사대]
  • 제니와 바이럴의 '황제'가 만났다…배스 타올만 두른 전말은? [솔드아웃]
  • 단독 금감원, 가상자산거래소에 감독분담금 청구한다
  • "중국이 중국했다" 손흥민·이강인 향한 좁은 속내…합성사진 논란
  • 쿠팡 "'평생 먹은 것 중 제일 맛없다'는 직원 리뷰가 조작?" 공정위에 반박
  • “동해 석유=MB 자원외교?”...野, 의심의 눈초리
  • “고객의 시간을 점유하라”...쉬지 않고 뻗어나가는 ‘뉴월드’ [정용진號 출범 100일]
  • 집단 휴진 거부한 아동병원, 의협 회장 맹비난 "'폐렴끼' 만든 사람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904,000
    • -0.63%
    • 이더리움
    • 4,955,000
    • +0%
    • 비트코인 캐시
    • 604,500
    • -1.63%
    • 리플
    • 675
    • -0.59%
    • 솔라나
    • 204,500
    • -2.11%
    • 에이다
    • 584
    • -2.34%
    • 이오스
    • 927
    • -3.24%
    • 트론
    • 165
    • -0.6%
    • 스텔라루멘
    • 138
    • -0.72%
    • 비트코인에스브이
    • 70,150
    • -2.64%
    • 체인링크
    • 21,000
    • -3.31%
    • 샌드박스
    • 538
    • -3.9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