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왔다"…기아, 전기차 대중화 이끌 EV3 세계 최초 공개

입력 2024-05-23 19: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기아, 23일 월드 프리미어 영상 통해 EV3 최초 공개
1회 충전 시 501km 주행…디자인·실용성 모두 갖춰
‘기아 AI 어시스턴트’ 등 혁신적 커넥티비티 사양 탑재

▲기아가 23일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EV3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23일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EV3를 세계 최초 공개했다.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전기차 시장 대중화를 이끌 전용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SUV) 전기차 ‘EV3’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기아는 23일 월드 프리미어(세계 최초 공개) 영상을 통해 ‘더 기아 EV3(이하 EV3)’를 선보였다. EV3는 2021년 출시된 기아의 첫 E-GMP 기반 전기차 EV6, 지난해 출시된 대형 SUV EV9에 이은 기아의 세 번째 전용 전기차다.

기아는 EV3를 81.4킬로와트시(kWh)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모델과 58.3kWh 배터리를 탑재한 스탠다드 모델 두 가지로 운영한다.

롱레인지 모델은 1회 충전 시 17인치 휠 및 산업부 인증 기준 501km에 달하는 주행가능거리를 갖췄으며 350kW급 충전기로 급속 충전 시 배터리 충전량 10%에서 80%까지 31분이 소요된다. 전륜에 적용한 모터는 최고출력 150킬로와트(kW), 최대토크 283뉴턴미터(Nm)의 성능을 발휘한다.

기아는 현대차그룹 최초로 모든 회생제동 단계에서 i-페달을 활성화할 수 있어 운전 편의성은 물론 탑승객의 승차감을 높여주는 i-페달 3.0을 적용하고 다양한 상황에서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실내·외 V2L 기능도 마련했다.

▲EV3 1열 실내 디자인. (사진제공=기아)
▲EV3 1열 실내 디자인. (사진제공=기아)

이와 더불어 기아 EV 최초로 탑재한 ‘기아 AI 어시스턴트’뿐만 아니라 ‘차량 내 엔터테인먼트’와 ‘디스플레이 테마’ 등 혁신적인 커넥티비티 사양도 탑재했다.

이외에도 △스티어링 휠 터치만으로도 잡은 상태를 인식하는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를 동급 최초로 적용했으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차로 유지 보조 2 △고속도로 주행 보조 2와 같은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을 적용해 고객의 안전하고 편리한 주행을 돕는다.

디자인적으로는 기아의 디자인 철학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에 기반해 역동성과 실용성을 모두 갖췄다.

실내에는 12.3인치 클러스터·5인치 공조·12.3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세 개의 화면이 매끄럽게 이어지는 파노라믹 와이드 디스플레이와 12인치 윈드실드 타입 헤드업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주행에 필요한 각종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

다양한 수납공간과 차량을 생활공간으로 바꿔줄 편의사양도 EV3의 특징이다.

EV3는 460리터(L) 크기(VDA 기준)의 트렁크와 25L 크기의 프론트 트렁크를 갖췄으며 2단 러기지 보드 및 러기지 언더 트레이를 적용해 트렁크 공간의 활용성을 높였다.

EV3는 패키지 설계 최적화로 여유로운 1열 헤드룸 및 숄더룸, 2열 레그룸 및 숄더룸을 갖췄으며, 1열 메쉬 타입 헤드레스트와 2열 플랫 플로어로 2열 개방감과 편의성을 더욱 높였다.

▲EV3 후면 디자인. (사진제공=기아)
▲EV3 후면 디자인. (사진제공=기아)

특히 기아는 EV3 1열에 전방으로 120mm 확장할 수 있는 ‘슬라이딩 콘솔 테이블’을 세계 최초로 적용해 정차 중 업무나 식사 시 활용성을 높였다.

기아는 오는 6월 초 국내 고객을 대상으로 계약을 개시한다. 이후 정부 주요 부처의 인증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하는 7월 중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어 올해 4분기 유럽시장을 시작으로 내년부터 나머지 글로벌 지역에도 EV3를 출시해 본격적인 전기차 대중화를 이끈다는 계획이다.

▲지난 21일 열린 'EV3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 송호성 기아 사장(왼쪽 네 번째), 카림 하비브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 부사장(왼쪽 다섯 번째), 류창승 기아 고객경험본부 전무(왼쪽 세 번째), 서하준 기아 국내상품실 상무(왼쪽 두 번째), 파블로 마르티네즈 기아 CXD사업부 상무(왼쪽 첫 번째), 마릴리아 빌 기아넥스트CMF팀 팀장(왼쪽 여섯 번째)이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지난 21일 열린 'EV3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참석자들이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 송호성 기아 사장(왼쪽 네 번째), 카림 하비브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 부사장(왼쪽 다섯 번째), 류창승 기아 고객경험본부 전무(왼쪽 세 번째), 서하준 기아 국내상품실 상무(왼쪽 두 번째), 파블로 마르티네즈 기아 CXD사업부 상무(왼쪽 첫 번째), 마릴리아 빌 기아넥스트CMF팀 팀장(왼쪽 여섯 번째)이 글로벌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공=기아)

송호성 기아 사장은 “EV3는 기아의 차별화된 상품성과 고객 경험을 더 많은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 개발된 콤팩트 SUV EV”라며 “EV3는 산업부 인증 기준 1회 충전 시 501km 주행할 수 있어 전기차 구매를 망설이던 고객들의 공통된 우려를 해소해 전기차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해외기업 '하도급 갑질' 꼬리 자른다 [하도급법 사각지대①]
  • '주말 소나기'에도 식지 않는 불볕더위…오후부터 자외선·오존 주의보
  • '엘롯라시코'에 팬들도 탈진…이틀 연속 9:8 '끝내기 혈투'
  • 비트코인, 6만6000달러에서 관망세 계속…"내달 이더리움 ETF 거래 기대감↑"[Bit코인]
  • 김진경·김승규 오늘 결혼…서울서 비공개 결혼식
  • [뉴욕인사이트] 멀어지는 금리인하 시계에도 고공행진…기술주 랠리 지속에 주목
  • 러브버그·모기 출몰…작년보다 등장 빠른 이유
  • 삼성전자, '포브스' 글로벌 순위 21위…전년비 7계단 하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7 13:52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9,000
    • -0.57%
    • 이더리움
    • 5,033,000
    • +0.04%
    • 비트코인 캐시
    • 592,500
    • -2.39%
    • 리플
    • 687
    • -0.72%
    • 솔라나
    • 207,800
    • +2.31%
    • 에이다
    • 580
    • -0.17%
    • 이오스
    • 903
    • -2.9%
    • 트론
    • 165
    • +1.85%
    • 스텔라루멘
    • 139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67,950
    • -2.23%
    • 체인링크
    • 20,850
    • +0.48%
    • 샌드박스
    • 519
    • -3.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