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경찰청과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 예방한다

입력 2024-05-22 10: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U+무너쉴드’ 캠페인ㆍ사내 스미싱 모의훈련 진행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강서구 LG 사이언스파크에서 보이스피싱ㆍ스미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 피해 예방 성과를 발표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강서구 LG 사이언스파크에서 보이스피싱ㆍ스미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 피해 예방 성과를 발표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사진제공=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21일 서울 강서구 LG 사이언스파크에서 보이스피싱ㆍ스미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범죄 피해 예방 성과를 발표하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LG유플러스는 경찰청과 관련 범죄 피해에 대응하는 협력 방안을 공유했다.

김갑식 경찰청 국가수사본부 형사국장은 홍관희 LG유플러스 사이버보안센터장은 범죄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협력 강화를 다짐했다. LG유플러스는 △심박스(SIM Box) 단속 △전기통신금융사기의 근원지인 악성 애플리케이션(앱) 차단 △해외 발송 미끼문자 차단 △보이스피싱 미끼문자 이용번호 정지 등을 시행하고 있다.

경찰청은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를 줄이고 조직적 범죄에 유기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올해 형사국으로 피싱 범죄 대응 역량을 결집하고, 주요 범행 수단 차단 및 검거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양측은 국내 정부기관과 금융회사를 사칭한 미끼 문자의 수ㆍ발신을 차단하는 데 협력한다. LG유플러스는 인공지능(AI)으로 보이스피싱 피해에 대응하는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경찰청이 보유한 보이스피싱 시나리오ㆍ범죄자 발언 등 실제 신고 데이터를 제공해 달라고 요청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달부터 보이스피싱ㆍ스미싱 등 민생사기로부터 고객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캠페인 ‘U+무너쉴드’를 진행하고 있다. 고객 피해를 줄이기 위해 전 임직원 대상으로 스미싱 예ㆍ경보 이미지와 스미싱 미끼문자 발송 모의훈련을 진행하는 등 교육을 강화하고 있다.

홍관희 LG유플러스 사이버보안센터장은 “당사는 갈수록 지능화·고도화되는 전기통신금융사기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전사적인 대응역량을 결집해 고객, 임직원과 함께하는 피해예방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찰 등 정부기관에 적극 협조해 ‘고객 피해 제로’를 달성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올해 여름휴가는 짧게 국내로 가요" [데이터클립]
  • 23명 사망한 참혹한 현장…화성공장 화재, 인명피해 왜 커졌나 [이슈크래커]
  • "유명 여성 프로골퍼, 내 남편과 불륜"…코치 아내의 폭로
  • 단독 구광모도 픽한 ‘휴머노이드’…LG, ‘이노베이션 카운슬’서 집중 논의
  • 변우석, 드디어 '성덕' 됐다…손흥민 사인 티셔츠 받고 인증
  • '6만 달러' 비트코인, 이더리움 ETF 승인 앞두고 투심 급격히 얼어붙어 [Bit코인]
  • 확 줄은 금융권 희망퇴직…신규 채용문도 굳게 닫혔다
  • 비급여치료 '우후죽순'…과잉진료 '대수술' [멍든 실손보험上]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7,352,000
    • +3.06%
    • 이더리움
    • 4,813,000
    • +3.33%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11.89%
    • 리플
    • 675
    • +1.66%
    • 솔라나
    • 195,700
    • +8.06%
    • 에이다
    • 560
    • +6.87%
    • 이오스
    • 822
    • +4.85%
    • 트론
    • 171
    • +1.18%
    • 스텔라루멘
    • 131
    • +6.5%
    • 비트코인에스브이
    • 64,800
    • +6.84%
    • 체인링크
    • 19,950
    • +7.09%
    • 샌드박스
    • 478
    • +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