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값] ‘사상 최고’ 랠리 후 숨고르기…달러화 강세도 영향

입력 2024-05-22 08:2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금괴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에서 금괴가 보인다. 로이터연합뉴스

국제금값이 3거래일 만에 하락하며 숨 고르기 장세를 보였다.

21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에 따르면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거래의 중심인 6월물 금은 전장보다 12.6달러(0.5%) 밀린 온스당 2425.9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전날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뒤 보유물량 조정을 위한 매도세가 우세했다. 외환 시장에서 달러가 강세를 보이면서 달러의 대체 투자처로 여겨지는 금 선물에 대한 매도세가 유입된 측면도 있었다. 다만 안전자산 선호와 올해 미국 금리 인하 완화 전망은 금값의 하락 폭을 제한했다.

영국 컨설팅 업체 메탈포커스의 니코스 카발리스 매니징 디렉터는 최근 급값 추이에 대해 “전반적인 상황은 크게 변하지 않았다”며 “금에 매우 매력적인 글로벌 거시경제 및 지정학적 환경이 계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연착륙을 시도하면서 급격히 증가하는 미국 정부 부채에 대한 우려가 일부 투자자들의 금 매수세를 이끌고 있다. 연준 인사들은 최근 인플레이션 둔화 추세 속에서 금리 인상의 필요성을 배제하면서도 너무 섣부른 금리 인하에 대해서는 신중한 태도를 유지하고 있다.

원자재 중개업체 스톤엑스의 로나 오코넬 애널리스트는 “금의 핵심 역할은 금융, 지정학적, 변동성 등 리스크를 상쇄하는 것”이라며 “이는 새로운 사실이 아니지만, 이제 투자자들은 이를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매크로펀드 등 많은 주류 투자자를 포함해 점점 더 많은 투자자가 랠리 일부를 놓쳤고, 금에 대한 확신을 갖고 참여하길 원하고 있다”며 “가격이 더 오르기 전에 시장이 조정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7채 태운 '강남구 역삼동 아파트 화재' [포토]
  • 인건비부터 골재까지 “안 오른 게 없네”…공사비 상승에 공공·민간 모두 ‘삐그덕’[치솟은 건설원가, 공사비 고공행진 언제까지?①]
  • ‘尹 명예훼손 의혹’ 김만배·신학림 구속…“증거인멸·도망 우려”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단독 국내산만 쓴다던 파이브가이즈, 미국 감자도 쓴다
  • 반복되는 ‘어지럼증’ 이유가? [e건강~쏙]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046,000
    • -1.94%
    • 이더리움
    • 4,918,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534,000
    • -3.61%
    • 리플
    • 679
    • -2.44%
    • 솔라나
    • 182,700
    • -4.3%
    • 에이다
    • 530
    • -3.11%
    • 이오스
    • 798
    • -1.85%
    • 트론
    • 167
    • +1.21%
    • 스텔라루멘
    • 130
    • -1.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60,750
    • -3.57%
    • 체인링크
    • 19,840
    • -2.41%
    • 샌드박스
    • 464
    • -1.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