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AI 안전·혁신·포용 조화롭게 추진"…서울선언문 채택

입력 2024-05-22 08:1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참석한 'AI 서울 정상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통령실 )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리시 수낵 영국 총리와 함께 '인공지능(AI) 서울 정상회의'를 주재하고 안전·혁신·포용의 3대 원칙을 담은 합의를 도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화상으로 주재한 AI 서울 정상회의 개회사에서 "대한민국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AI 안전, 혁신, 포용을 조화롭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생성형 AI 등장 이후 AI 기술이 전례 없는 속도로 발전하면서 인류 사회에 막대한 파급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며 "지난해 11월 영국 블레츨리 파크에서 개최된 'AI 안전성 정상회의'에서 AI 안전을 논의했고, 후속 회의인 이번 서울 회의는 혁신과 포용까지 논의의 지평을 넓히는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는 한국 정부가 수립한 디지털 권리장전, 유엔 총회의 AI 결의안, 주요 7개국(G7) 차원의 히로시마 AI 프로세스 등 그간의 노력을 결집해 글로벌 차원의 AI 규범과 거버넌스를 진전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사회의 안녕과 민주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AI 안전성을 확보해야 하고, AI의 커다란 잠재력을 구현해 내기 위해 자유롭고 개방적인 연구 개발로 혁신을 추구해야 한다"며 "누구나 AI의 혜택을 누리도록 포용성을 확보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여한 정상들은 '안전하고 혁신적이며 포용적인 AI를 위한 서울선언'과 부속서인 'AI 안전 과학에 대한 국제 협력을 위한 서울 의향서'를 채택했다. 이들은 서울선언에서 "AI의 안전·혁신·포용성은 상호 연계된 목표로 AI 거버넌스에 대한 국제 논의에 이들 우선순위를 포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고 했다.

윤 대통령은 폐회사에서 "서울선언은 정상 간 합의로 지난 블레츨리 파크에서 이룬 각료 간 합의보다 격을 높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AI 정상회의가 글로벌 AI 거버넌스를 선도하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차기 개최국인 프랑스의 리더십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을 비롯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 로런스 웡 싱가포르 총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조르자 멜로니 이탈리아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베라 요우로바 EU 부집행위원장이 참여했다.

글로벌 AI 기업에서는 에릭 슈미트 슈미트재단 설립자, 데미스 허사비스 구글 딥 마인드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안나 마칸주 오픈AI 부사장, 브래드 스미스 마이크로소프트 사장, 데이비드 자폴스키 아마존 웹-서비스 부회장, 닉 클레그 메타 사장, 일론 머스크 xAI 설립자 등이 참여했다.

차기 회의는 프랑스가 'AI 행동 정상회의'(AI Action Summit)라는 명칭으로 개최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760,000
    • +1.16%
    • 이더리움
    • 4,934,000
    • +0.51%
    • 비트코인 캐시
    • 548,500
    • +0.46%
    • 리플
    • 687
    • -0.72%
    • 솔라나
    • 189,900
    • +2.76%
    • 에이다
    • 533
    • -1.3%
    • 이오스
    • 798
    • -2.09%
    • 트론
    • 169
    • +1.2%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50
    • +2.67%
    • 체인링크
    • 19,230
    • -4.9%
    • 샌드박스
    • 470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