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지지율 취임 후 최저…유권자 40% “경제는 차라리 트럼프”

입력 2024-05-22 07:5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1년 1월 이후 최저 수준 급락
34% “트럼프 경제 정책이 낫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발언하고 있다. 워싱턴D.C./EPA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재임 기간 최저치로 급락했다. 유권자의 40%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경제가 더 낫다고 답했다.

2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은 36%로 지난 2022년 7월 기록한 집권 이래 최저치와 같은 수준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는 로이터가 여론조사 기관 입소스에 의뢰해 전날까지 나흘 동안 진행했다.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를 약 6개월 앞두고 벌인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다시 재임 기간 최저치인 36% 수준에 그친 셈이다. 이는 지난달의 38%와 비교해도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전국 단위 조사상으로는 두 사람이 팽팽한 접전을 이어가고 있지만, 경합 주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다소 앞선 형국이다.

실제 조사에서도 응답자의 23%가 경제 문제를 가장 중요한 현안으로 꼽았고, 정치적 극단주의라는 답변도 전체의 21%에 달했다.

무엇보다 전체 응답자의 40%는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경제 정책이 더 낫다고 답했다. 바이든 대통령 경제 정책에 대한 지지율(30%)을 크게 웃돌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음주운전 걸리면 일단 도망쳐라?"…결국 '김호중 방지법'까지 등장 [이슈크래커]
  • 제주 북부에 호우경보…시간당 최고 50㎜ 장맛비에 도로 등 곳곳 침수
  • ‘리스크 관리=생존’ 직결…책임경영 강화 [내부통제 태풍]
  • 맥도날드서 당분간 감자튀김 못 먹는다…“공급망 이슈”
  • 푸틴, 김정은에 아우르스 선물 '둘만의 산책'도…번호판 ‘7 27 1953’의 의미는?
  • 임영웅, 솔로 가수 최초로 멜론 100억 스트리밍 달성…'다이아 클럽' 입성
  • 단독 낸드 차세대 시장 연다… 삼성전자, 하반기 9세대 탑재 SSD 신제품 출시
  • 손정의 ‘AI 대규모 투자’ 시사…日, AI 패권 위해 脫네이버 가속화
  • 오늘의 상승종목

  • 06.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796,000
    • +0.37%
    • 이더리움
    • 4,974,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552,500
    • +0.73%
    • 리플
    • 694
    • -0.86%
    • 솔라나
    • 189,900
    • -1.25%
    • 에이다
    • 547
    • +0.37%
    • 이오스
    • 813
    • +0.37%
    • 트론
    • 164
    • +0%
    • 스텔라루멘
    • 133
    • +0.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150
    • +0.88%
    • 체인링크
    • 20,460
    • +0.69%
    • 샌드박스
    • 471
    • +3.5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