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지지율 6주 연속 30% 초반[종합]

입력 2024-05-20 18:27 수정 2024-05-20 18: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대전 서구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국가유산청 출범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각종 여론조사에서 20~30%대에 머물고 있다.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도 여론의 반응이 달라지지 않은 데다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 전망과 국가인증통합마크(KC) 없는 해외 제품의 직구(직접구매) 금지 정책을 사흘만에 철회하는 등 혼선을 빚으면서 향후 지지율 반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20일 발표된 리얼미터 조사에 따르면 윤 대통령 지지율은 31.4%로, 4월 첫째주(37.3%) 이후 6주 연속 30% 초반대를 기록하고 있다. 리얼미터가 에너지경제 의뢰로 13~17일 전국 18세 이상 유권자 2002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표본오차 ±2.2%포인트)한 결과, 윤 대통령 국정 수행 긍정 평가는 31.4%로 일주일 전보다 오차범위 내인 0.8%포인트(p) 상승했다.

한국갤럽과 전국지표조사(NBS) 조사에서는 이보다 더 낮은 20% 중후반대를 보이고 있다. 한국갤럽과 NBS 조사에서는 취임 후 최저 수준을 이어가고 있다.

10일 한국갤럽이 7~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해 발표한 윤 대통령의 직무 수행 긍정 평가는 24%로 나타났다. 취임 후 최저치인 23%(4월 셋째주) 주변을 맴돌고 있는 셈이다. 24%는 제6공화국 출범 후 취임 2주년 가장 낮은 지지율이기도 하다.

문제는 정부의 낮은 ‘반응성’이란 해석이 나온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 교수는 “지금 정부의 반응성이 너무 낮다”며 “국민들이 원하는 걸 해줘야 하는데, 이 정부는 그런 게 없다. 채상병 특검법이나 김건희 여사 특검법이나 다 반대만 하고 있으니 반등시키기가 쉽지는 않을 걸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21일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을 행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야당 단독 처리로 정부로 넘어온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까지 행사돼 21대 국회 마지막까지 협치는 어려울 전망이다. 이번에 거부권을 행사하게 되면 윤 대통령 취임 후 10번째 거부권이자 21대 국회 마지막 거부권 행사가 된다.

정부가 KC 없는 해외 제품의 직구 금지 정책을 내놨다가 반발이 거세자 사흘 만에 정책을 철회한 것도 문제로 지적된다. 이날 대통령실이 정책 혼선에 사과하며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으나, 섣부른 정책을 발표한 게 문제였다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정치권에서도 설익은 정책 발표에 대한 비판이 쏟아졌다. 특히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앞으로 정부 각 부처는 민생 각 정책, 특히 국민 민생에 영향을 끼치는 주요 정책 입안 과정에서 당과 충분히 협의해주길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당정 협의 없이 설익은 정책이 발표돼 국민 우려와 혼선이 커질 경우, 당도 주저 없이 정부에 대해 강한 비판의 목소리를 낼 것을 분명히 밝힌다”고 덧붙였다.

신 교수는 “지지율 반등은 대통령 하기에 달렸지만, 채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전망 등의 상황을 고려할 때 당분간 반등이 쉽지는 않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단독 7월부터 햇살론ㆍ사잇돌대출 등 서민금융도 실시간 온라인 상담 된다
  • 김우빈·신민아, '쇼핑 데이트' 포착…10년째 다정한 모습
  • 단독 R&D 가장한 ‘탈세’…간판만 ‘기업부설연구소’ 560곳 퇴출 [기업부설硏, 탈세 판도라]
  • 푸바오 신랑감 후보…옆집오빠 허허 vs 거지왕자 위안멍 [해시태그]
  • "가족이라 참았지만"…장윤정→박세리, 부모에 눈물 흘린 자식들 [이슈크래커]
  • 한남동서 유모차 끌고 산책 중…'아빠' 송중기 근황 포착
  • [종합]가스공사 등 13개 기관 낙제점…'최하' 고용정보원장 해임건의[공공기관 경영평가]
  • 여름 휴가 항공권, 언제 가장 저렴할까 [데이터클립]
  • 오늘의 상승종목

  • 06.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1,668,000
    • +0.77%
    • 이더리움
    • 5,026,000
    • +4.66%
    • 비트코인 캐시
    • 551,500
    • +3.47%
    • 리플
    • 698
    • +3.25%
    • 솔라나
    • 194,600
    • +3.62%
    • 에이다
    • 548
    • +4.98%
    • 이오스
    • 810
    • +5.61%
    • 트론
    • 165
    • +1.23%
    • 스텔라루멘
    • 131
    • +3.97%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300
    • +6.21%
    • 체인링크
    • 20,360
    • +8.3%
    • 샌드박스
    • 460
    • +7.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