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신당 당대표 허은아 당선...“2027년 대통령 탄생시키겠다”

입력 2024-05-19 16:2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허은아 개혁신당 당대표 후보가 8일 대전 유성구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전·세종·충청 합동연설회 및 토론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4.05.08.  (뉴시스)
▲허은아 개혁신당 당대표 후보가 8일 대전 유성구 DCC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개혁신당 제1차 전당대회 대전·세종·충청 합동연설회 및 토론회에서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2024.05.08. (뉴시스)

허은아 전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개혁신당 당대표에 당선됐다.

개혁신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제1차 전당대회를 열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허 대표는 당원 투표 50%, 여론조사 25%, 대학생과 언론인 평가 25%로 구성된 평가 점수 합산 결과 38.38%를 득표해 당선됐다. 뒤이어 이기인(35.34%), 조대원(11.48%), 전성균(9.86%) 후보가 차례로 득표해 당 최고위원으로 선출됐다.

허 신임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기업을 운영하다 어느 날 정치인으로 살게 되면서 영광의 날도 있었지만 고통스런 날도 있었다”며 “솔직히 지난 2년은 외롭고 힘든 순간이 많았다”고 했다. 이어 “마침내 여기까지 왔다”며 “뿌듯하고, 눈물겹고, 뭉클하다”며 그간의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 당대표 시절 광주에 내려가 훼손된 현수막을 걸었던 때를 언급하며 “그런 당대표가 되겠다. 몸으로 실천하고, 행동으로 보여주고, 결과로써 증명하는 당대표가 되겠다”고 했다. 그는 또 “이번 당대표 선거에 ‘대통령을 만들 사람’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다”며 시도당과 지역 당협을 활성화하겠다고 약속했다.

허 대표는 “300명이 못하는 일을 3명이 해내는 개혁신당”이라며 “이준석, 이주영, 천하람 같은 인물이 국회에 30명, 100명, 200명이 된다면 저는 그것이 개혁이고, 정치혁명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2026년 지방선거에 개혁신당 돌풍을 일으키겠. 2027년 대통령 선거에는 개혁신당의 젊은 대통령을 탄생시키겠다”고 다짐했다.

21대 총선에서 국민의힘 비례대표로 정치권에 입성한 허 대표는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힘을 탈당해 개혁신당을 창당하는 과정에서 의원직을 내려놓고 탈당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여성 피겨 국가대표, '음주·후배 성추행'…빙상연맹 홈피 접속 불가
  • 줄 서서 사던 '그 가방', 한국에 왔다 [솔드아웃]
  • 모든 것이 뒤집혀 있다?…콘셉트 포토존 '거꾸로하우스' [Z탐사대]
  • 미국 정치 뒤덮는 ‘돈의 쓰나미’...역대 대통령 80%가 백만장자
  • “호캉스 즐기며 와인 한 잔 어때?”[주말엔]
  • 해외 전문가들도 국민연금 걱정…“보험료부터 올려야”
  • 비트코인 떨어지니 알트코인 불장 오나…"밈코인 도미넌스는 하락 중" [Bit코인]
  • 이재명 사퇴 임박인데...어쩌다 눈길은 국민의힘으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6.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846,000
    • +1.1%
    • 이더리움
    • 4,933,000
    • +0.16%
    • 비트코인 캐시
    • 546,500
    • +0.18%
    • 리플
    • 686
    • -0.72%
    • 솔라나
    • 190,200
    • +2.64%
    • 에이다
    • 532
    • -1.48%
    • 이오스
    • 802
    • -1.35%
    • 트론
    • 170
    • +1.8%
    • 스텔라루멘
    • 129
    • -1.53%
    • 비트코인에스브이
    • 63,850
    • +3.65%
    • 체인링크
    • 19,280
    • -4.6%
    • 샌드박스
    • 468
    • +0%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