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 침체 죽을 맛”…철강업계, 후판가 올릴 수 있을까 ‘전전긍긍’

입력 2024-05-15 10:48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철광석 등 원가 올라 인상 불가피”
중국산 저가 공세에 반덤핑 제소 착수
수익성 확보 위해 제품 수출 확대

▲동국제강 인천공장의 에코아크 전기로 모습. (사진제공=동국제강)
▲동국제강 인천공장의 에코아크 전기로 모습. (사진제공=동국제강)

건설경기 부진 여파로 철강업계가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국내 철강사의 경우 매출 대부분이 건설사에서 발생하는데 당분간 주택경기 둔화가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수익성 방어 전략을 내세우고 있다. 진작에 마쳤어야 할 조선용 후판 가격 협상도 진전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15일 본지 취재에 따르면 철강업계는 조선사들과 상반기 후판 가격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철강사들은 지난해부터 상승한 원자재 가격을 반영해 적극적으로 가격 인상을 추진한다는 입장이다.

후판은 두께 6㎜ 이상의 두꺼운 철판으로 주로 선박용으로 사용한다. 1년에 두 번(상ㆍ하반기) 가격 협상을 진행하는데 수익성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만큼 매번 치열하게 협상이 진행된다. 통상 매년 3~4월에 협상이 마무리되는 만큼 1개월가량 지연되고 있는 셈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국내에서 전무후무한 건설경기 부진으로 봉형강은 상당히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며 “최근 인건비와 전기료 인상 등 원가 부담이 늘면서 가격 인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봉형강은 철근, 특수강, H형강 등을 포함하는 다양한 강철 제품군으로 주로 건설자재로 활용된다.

철강사들은 중국산 저가 제품 유입, 역대급 엔저로 한창 보릿고개를 넘고 있다. 포스코홀딩스, 현대제철, 세아베스틸지주 등 3사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6631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1조1102억 원)보다 40.3% 줄어든 규모다. 매출 또한 7.2% 감소한 24조9529억 원을 기록했다.

원가부담 압박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9월 취임 이후 전기요금 인상을 줄곧 언급한 김동철 한국전력 사장은 최근 포럼에서 “한전이 그동안 최선의 가치로 내세웠던 ‘세계 최고 품질의 값싼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자’는 가치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원자재가격정보에 따르면 중국 칭다오항 철광석 현물 가격은 3월 평균 109.53달러까지 내려갔지만 지난달(110.88달러)과 이달(117.31달러) 들어 다시 치솟고 있다.

현대제철 등 철강업계는 중국산 후판 등 저가 공세로 어려움을 겪으면서 반덤핑 제소에 착수했다. 포스코와 동국제강에서도 불공정 수입재 유입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철강업계는 수익성 확보를 위해 제품 수출 등 판로를 확대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과잉 생산한 후판을 해양플랜트 설비와 가스수송용 파이프 등 해외 신규 수요에 대응한다는 입장이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324,000
    • +0.62%
    • 이더리움
    • 4,318,000
    • +0.09%
    • 비트코인 캐시
    • 682,500
    • +1.26%
    • 리플
    • 723
    • -0.28%
    • 솔라나
    • 240,900
    • +0.38%
    • 에이다
    • 662
    • -0.75%
    • 이오스
    • 1,124
    • -1.23%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49
    • -1.3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500
    • +1.85%
    • 체인링크
    • 22,990
    • +2.54%
    • 샌드박스
    • 615
    • -0.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