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벌고 보자” 해외부동산 펀드 잇단 만기 연장 [당신이 투자한 해외 부동산 안녕하십니까]①

입력 2024-05-12 17:21 수정 2024-05-13 10:1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펀드 설정액 10년 만에 13배 ↑
미·유럽 중심 수익률 ‘마이너스’
배당 유보 등 투자자 불안 가중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그래픽=손미경 기자 sssmk@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국내 펀드의 중간 손실이 속속 드러나면서 우려를 낳고 있다. 국내 투자자들이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규모가 워낙 큰 데다 고금리 등의 여파로 특히 미국과 유럽의 부동산 가격 하락세가 예사롭지 않은 상황이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9일 기준 해외부동산 펀드 설정액 규모는 79조6508억 원이다. 해외부동산 펀드 설정액은 2013년 말 5조9818억 원에서 10년 만에 13배 넘게 덩치를 키웠다. 해외부동산 펀드의 주요 투자자들은 연기금, 공제회, 보험사, 증권사 등 기관투자자지만, 개인에게 판매된 해외부동산 공모펀드의 규모도 상당한 수준으로 늘었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해외부동산 공모펀드 판매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8년 이후 해외 부동산 공모펀드에 투자한 일반 개인투자자는 2만7187명, 이들의 투자 규모는 1조478억 원으로 집계됐다.

대체 투자처로 주목받았던 해외부동산 펀드가 최근 줄줄이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자, 자산운용사들은 펀드 만기를 연장하면서 대응 중이다.

하나대체투자자산운용의 ‘하나대체투자나사1호’는 2월 말 수익자 총회를 열고 펀드 만기를 5년 연장하는 안을 통과시켰다. 이 펀드의 만기는 2029년 3월로 바뀌었다. 해당 펀드는 미국 워싱턴 D.C. 국회의사당 인근에 위치한 ‘투 인디펜던스 스퀘어(Two Independence Square)’ 오피스 빌딩에 투자했다. 이 건물은 미국항공우주국(NASA) 본사가 임차해 있어 우량 자산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자산 가치가 급락했다.

한국투자밀라노1호도 올해 2월 22일 만기를 앞두고 작년 11월에 만기 3년 연장을 결정했다.

이지스자산운용의 ‘이지스글로벌229호’ 역시 펀드 만기를 2025년 10월로 2년 연장했다. 독일 현지 대주단과 대출유보계약도 만기도 올해 5월 31일로 3개월 연장했다. 해당 펀드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업무지구에 있는 트리아논 빌딩에 투자한다. 이지스운용은 트리아논 건물을 매입할 당시 현지 대주단으로부터 자금을 빌렸는데, 대출 만기가 지난해 11월에 도래했다.

한국투자벨기에코어오피스2호는 배당 유보를 결정했고, 미래에셋맵스미국9-2호 펀드는 지난해 10월 자산을 매각했다. 내년에 만기 도래가 예정인 펀드 중 설정액 1470억 원의 미래에셋 맵스미국 11호는 이미 배당유보 상황이 발생했고, 한국투자뉴욕오피스1호는 배당유보를 결정했다.

임대형 해외 부동산에 투자한 개인들도 불안에 떨고 있다. 금감원에 따르면 작년 9월 말 기준 임대형 해외 부동산에 투자하는 공모 펀드는 21개이며, 설정액은 2조3000억 원으로 파악됐다. 개인투자자가 투자한 액수는 1조9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올해 만기가 도래하는 펀드는 8개로 9333억 원(40.8%) 규모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289,000
    • +0.59%
    • 이더리움
    • 4,321,000
    • +0.42%
    • 비트코인 캐시
    • 681,500
    • +1.26%
    • 리플
    • 723
    • -0.28%
    • 솔라나
    • 241,200
    • +0.79%
    • 에이다
    • 665
    • -0.15%
    • 이오스
    • 1,128
    • -0.88%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050
    • +1.58%
    • 체인링크
    • 23,030
    • +1.77%
    • 샌드박스
    • 618
    • -0.6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