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소형 군집위성 1호, 세종기지 지상국과 교신 성공…최종 성공 확인

입력 2024-04-24 17:1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중ㆍ대형 위성보다 더 넓게ㆍ더 자주 관측
2027년까지 11대 위성 후속 발사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이날 오후 2시 13분과 3시 44분경에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정상적으로 양방향 교신했다며 위성 발사 성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이날 오후 2시 13분과 3시 44분경에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정상적으로 양방향 교신했다며 위성 발사 성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최초의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24일 성공적으로 발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초소형 군집위성 1호가 24일 오후 2시 13분과 3시 44분경에 남극 세종기지 지상국과 정상적으로 양방향 교신했다며 위성 발사 성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초소형 군집위성은 앞으로 기능별 점검 등 초기 운영에 들어간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은 애초 계획한 궤도인 약 500km 상공에서 위성체ㆍ광학 탑재체의 성능을 1개월간 시험하고 관측 영상의 품질을 5개월간 점검한다. 점검이 마무리되는 2024년 11월부터 군집위성 1호는 본격적으로 지구 관측 임무를 수행한다.

초소형 군집위성은 한반도와 주변 해역을 높은 빈도로 정밀 감시하고 국가안보 및 재난ㆍ재해에 신속히 대응하기 위해 2020년부터 한국과학기술원(KAIST) 인공위성연구소가 과기부의 지원을 받아 쎄트렉아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협력해 개발한 지구관측 실용위성이다.

초소형 군집위성 1호는 민간 우주 시대에 맞게 상용부품을 많이 활용해 경량화ㆍ저비용화ㆍ저전력화 개념으로 개발됐다. 초소형 군집위성 1호는 3년 이상 약 500km 상공에서 해상도 흑백 1m급, 컬러 4m급의 광학 영상을 공급한다.

초소형 군집위성은 이번에 발사 성공한 1호 위성을 시작으로 2026년과 2027년에 각각 5기씩 추가 발사한다는 계획이다. 2~6호기부터는 한국형 발사체인 누리호로 후속 발사될 예정이다. 2027년부터 총 11대의 위성이 군집으로 활용될 경우 한반도 지역 하루 3번 이상 관측할 수 있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제1차관은 “이번 초소형 군집위성 1호 발사 성공은 개발ㆍ제작‧발사 모든 과정에 걸쳐 산학연 역량이 결집한 결과”라며 “후속 위성들도 뉴스페이스 시대에 맞게 차질 없이 개발해 우리나라의 우주 기술 경쟁력을 보다 강화하고 우주 산업을 지속 육성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윤오준 국가정보원 3차장은 “국가안보의 범위가 우주공간까지 확장되고 있는 만큼, 이번 위성개발을 계기로 우주안보 기반이 되는 핵심 기술 역량을 제고하고 국내 우주 산업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민간과의 협력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75,000
    • +0.66%
    • 이더리움
    • 4,328,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685,000
    • +3.01%
    • 리플
    • 725
    • +0%
    • 솔라나
    • 241,800
    • +1.17%
    • 에이다
    • 666
    • -0.3%
    • 이오스
    • 1,129
    • -0.7%
    • 트론
    • 170
    • -1.73%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200
    • +2.76%
    • 체인링크
    • 22,990
    • +1.91%
    • 샌드박스
    • 617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