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NASA ‘우주항공청’ 초대 청장 윤영빈 교수...본부장에 존 리

입력 2024-04-24 15:3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윤영빈, 우리나라 우주 추진체 분야 대표 연구자
우주항공 임무본부장에 NASA 출신 존 리
우주항공청 차장엔 노경원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
尹 “우주 항공산업, 잘 이끌도록 철저한 준비” 당부

▲우주항공청 초대 청장에 내정된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가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주항공청 초대 청장에 내정된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가 24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인사브리핑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초대 우주항공청장(차관급)으로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를 내정했다. 우주항공 임무본부장(1급)에는 존 리 전 미국항공우주국(NASA) 본부장을, 차장에는 노경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각각 기용했다.

성태윤 대통령 정책실장은 이날 오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다음달 27일 출범하는 우주청 고위직 인선을 발표했다.

윤 초대 우주항공청장은 서울대에서 학사와 석사를 마치고, 미국 미시간대에서 항공우주학 박사를 취득한 뒤 1996년부터 서울대 항공우주학과 교수로 재직하며 로켓추진연구실을 이끌어왔다.

성 실장은 “윤 초대 우주항공청장이 액체로켓, 가스터빈 엔진 등의 연구를 40여년간 수행해오며 나로호 개발, 한국형 발사체 개발, 달 탐사, 1단계 사업 등에 참여해 성공적 추진에 기여해온 우주 추진체 분야의 우리나라 대표 연구자”라고 소개했다.

존 리 우주항공 임무본부장을 두고는 “1992년부터 나사에서 근무를 시작해 29년간 재직하며 나사의 굵직한 우주 프로그램을 관리해 온 우주 분야 전문가”라고 설명했다.

노경원 차장에 대해선 “지난해 9월부터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맡아 우주항공청 출범의 산파 역할을 해왔다”며 “기술에 대한 이해도와 행정 전문성 모두 갖춘 최고 전문가”라고 평가했다.

연구개발정책실장을 우주항공청 차장으로 내정해 우주항공청이 조기에 안정적 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이다.

성 실장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번 인선을 진행하며 “업계 최고 전문가들을 주요 직위에 내정한 만큼 우주항공청이 성공적으로 출범해 우리나라 우주 항공산업을 잘 이끌어 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694,000
    • -1.52%
    • 이더리움
    • 5,073,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685,500
    • -4.86%
    • 리플
    • 730
    • -2.67%
    • 솔라나
    • 246,200
    • -0.28%
    • 에이다
    • 659
    • -4.77%
    • 이오스
    • 1,164
    • -3.96%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52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500
    • -5.72%
    • 체인링크
    • 22,380
    • -4.11%
    • 샌드박스
    • 624
    • -3.1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