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미취업청년에 스터디카페·독서실 비용 지원…1인당 16만 원

입력 2024-04-24 14:2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스터디카페에서 청년들이 공부하는 모습. (자료제공=노원구)
▲스터디카페에서 청년들이 공부하는 모습. (자료제공=노원구)

서울 노원구가 미취업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스터디 카페 또는 독서실 이용권 비용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청년층은 구 전체 인구의 약 27%를 차지하고 있다. 이에 구는 청년들의 일자리정책 확대와 함께 주거‧문화‧복지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청년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취업 준비 비용에 부담을 느끼는 미취업 청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미취업청년 스터디카페 이용권 비용’ 지원에 나선다.

청년이 지역 내 스터디카페‧독서실 이용권을 구매한 후, 노원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신청을 하면 추후 본인 명의 휴대폰으로 노원사랑상품권(서울페이)을 환급해주는 형태다. 150시간 상당의 이용권 비용으로 최대 16만 원을 지원한다. 지난해 지원받았더라도 올해도 신청 가능하다.

지원대상은 관내 거주하는 19세~39세(1984~2005년생)의 미취업 청년 1000명이다. 올해는 전년과 달리 군 복무자도 지원해 지원대상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대학교(원) 재학생 및 휴학생, 직업군인은 제외된다.

신청기간은 11월 29일까지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노원구청 홈페이지에서 증빙자료를 첨부해 신청하면 된다. 증빙자료는 △주민등록등본 △건강보험자격득실확인서 △졸업증명서(최종학력) △지역 내 스터디카페‧독서실 결제 영수증이다. 모든 자료는 신청일 기준 2주 이내 발급분만 인정된다.

아울러 구는 청년들에게 문화예술을 통한 정서적 안정을 선사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청년문화생활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창업의 꿈을 가진 청년 예비창업자를 위한 정책도 다양하게 마련하고 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청년이 꿈을 포기하지 않도록 지원해주는 것이 미래를 위한 가장 큰 투자”라며 “각자의 노력이 빛을 보는 날까지 청년들을 위한 지원 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20,000
    • -1.4%
    • 이더리움
    • 5,080,000
    • -2.78%
    • 비트코인 캐시
    • 685,000
    • -4.93%
    • 리플
    • 731
    • -2.66%
    • 솔라나
    • 247,200
    • +0.32%
    • 에이다
    • 659
    • -4.63%
    • 이오스
    • 1,166
    • -3.8%
    • 트론
    • 167
    • -2.34%
    • 스텔라루멘
    • 152
    • -1.94%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500
    • -5.72%
    • 체인링크
    • 22,400
    • -4.07%
    • 샌드박스
    • 624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