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폰, 1분기 중국 출하량 19%↓…토종 브랜드에 밀려 점유율 3위

입력 2024-04-24 11: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0년 초 이후 최악 침체

▲지난해 9월 22일 중국 상하이 애플스토어에서 사람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상하이(중국)/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9월 22일 중국 상하이 애플스토어에서 사람들이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상하이(중국)/로이터연합뉴스
애플의 스마트폰 아이폰의 1분기 중국 내 출하량이 전년 동기 대비 19%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3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2020년 초 이후 최악의 침체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추정에 따르면 애플의 시장 점유율도 1년전 19.7%에서 15.7%로 하락했다. 이에 따라 중국 내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순위 역시 변동됐다. 애플은 기존 1위에서 두 계단 내려앉은 3위에 랭크됐다. 1·2위는 중국 토종브랜드인 비보(17.4%)와 아너(16.1%)였다.

중국 브랜드가 성장을 견인하면서 스마트폰 시장 전체는 약 1.5% 확대됐다. 중국 최대 명절 춘제(중국의 설)가 껴있는 1분기는 전통적으로 소비가 증가하는 시기이기에 아이폰의 부진이 더욱 두드러졌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짚었다.

이반 램 카운터포인트 수석 애널리스트는 “화웨이의 부상이 고가 제품군에서 애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다”며 “또 애플 제품의 교체 수요가 이전에 비해 다소 부진했다”고 설명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871,000
    • -0.96%
    • 이더리움
    • 5,100,000
    • -2.09%
    • 비트코인 캐시
    • 686,000
    • -4.85%
    • 리플
    • 730
    • -2.93%
    • 솔라나
    • 248,500
    • +1.68%
    • 에이다
    • 659
    • -4.77%
    • 이오스
    • 1,167
    • -2.34%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650
    • -5.03%
    • 체인링크
    • 22,480
    • -3.56%
    • 샌드박스
    • 627
    • -2.1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