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세계최초 개발 '자율운항선박 성능검증시스템', 로이드선급 인증 획득

입력 2024-04-24 09:26 수정 2024-04-24 09:2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자율운항테스트시스템' 및 '가상데이터생성시스템' 개발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에서 해양누리호 활용해 성능 평가 수행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전경 (사진제공=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전경 (사진제공=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미래 조선·해운 시장의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는 자율운항선박에 대한 글로벌 기술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한국이 세계최초로 자율운항선박 검증시스템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영국 로이드선급으로부터 인증을 획득하며 가치를 인정받았다. 로이드선급협회의 조선 규칙이 세계 조선계의 기준이 되는 점을 고려하면,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기대된다.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는 자체 개발한 '가상환경 기반 자율운항선박 성능검증 기술'이 선박의 건조 규칙을 제정하고 선박 건조 시 감독관을 전 세계에 파견하는 등 선박의 등급 판정과 선명록을 발행하는 영국의 로이드선급으로부터 디지털트윈레디(Digital Twin READY) 인증을 획득했다고 24일 밝혔다.

KRISO 관계자는 "자율운항선박이 안전하게 운항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기술에 대한 성능검증이 선행돼야 한다"라며 "이번 디지털트윈레디 인증은 우수한 자율운항선박 기술과 함께 성능검증 분야에서도 국제 기술을 선도한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해양수산부는 전 세계적인 자율운항선박 기술 개발 움직임에 따라 2020년 자율운항선박기술개발 통합사업단을 발족하고,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사업(KASS프로젝트)’을 통해 기술 개발과 자율운항선박 상용화를 위한 실증 기반 조성을 추진했다.

프로젝트의 하나로 KRISO는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를 구축하고, 자율운항시험선 ‘해양누리호’를 건조·운영 중이다.

▲시뮬레이션 기반 자율운항테스트시스템(S-TAS)과 가상데이터생성시스템(VDGS) (사진제공=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시뮬레이션 기반 자율운항테스트시스템(S-TAS)과 가상데이터생성시스템(VDGS) (사진제공=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이번에 인증을 획득한 기술은 KRISO가 주관하고 세이프텍리서치, 지노스와 공동으로 개발해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와 해양누리호에 설치, 운용되는 시뮬레이션 기반 자율운항테스트시스템(S-TAS·Simulation based Test for Autonomous Ships)과 가상데이터생성시스템(VDGS·Virtual Data Generation System)이다.

S-TAS는 실제 선박이 운항하는 환경과 선박 내 기관 등의 작동을 시뮬레이션 환경에서 모사해 자율운항선박 탑재 시스템들의 성능을 검증하기 위한 시스템으로, 실제 해상에서 생길 수 있는 다양한 시험 조건의 부여와 재연이 가능하다.

VDGS는 해상 시험 수행 시 통항 조건 부여에 관련된 제약을 해소하기 위해 실해역 시험 시 대상 시스템에 가상의 해상 선박과 장애물 등의 조건을 제공, 수많은 통항 시나리오를 모사하고, 대상 시스템의 성능을 시험할 수 있게 한다.

로이드 선급의 디지털트윈레디 인증은 디지털트윈 기반 기술에 대한 적합성을 승인하는 것이다. S-TAS와 VDGS에 대한 엔지니어링,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및 개발 역량에 대한 평가를 통해 이 두 시스템이 자율운항선박에 설치되는 다양한 시스템의 성능, 안전성과 신뢰성을 검증할 준비가 되었음을 로이드 선급으로부터 공식 인정받았다.

KRISO 관계자는 "S-TAS와 VDGS를 활용해 항만 등 복잡한 조건에서의 성능 실증을 수행, 자율운항선박의 핵심기술을 고도화해 나갈 예정"이라며 "우리나라 기술이 국제적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국내 조선·해운 산업계를 지속해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옷 어디서 사세요?…사용 만족도 높은 '패션 앱'은 [데이터클립]
  • '최강야구' 니퍼트도 눈치 보는 김성근 감독?…"그가 화가 났다고 생각합니까?"
  • "파도 파도 끝이 없다"…임영웅→아이유, 끝없는 '미담 제조기' 스타들 [이슈크래커]
  • 단독 김홍국의 아픈 손가락 하림산업, 6월 ‘논현동 하림타워’ 소집령 발동
  • 마운트곡스發 비트코인 14억 개 이동…매도 압력에 비트코인 ‘후퇴’
  • 나스닥 고공행진에도 웃지 못한 비트코인…밈코인은 게임스탑 질주에 '나 홀로 상승' [Bit코인]
  • 전세사기 특별법 공방은 예고편?…22대 국회 ‘부동산 입법’ 전망도 안갯속
  • 반도체 위기인데 사상 첫 노조 파업…삼성전자, 경영 악화 심화하나
  • 오늘의 상승종목

  • 05.2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022,000
    • -0.59%
    • 이더리움
    • 5,289,000
    • -1.96%
    • 비트코인 캐시
    • 648,000
    • -0.61%
    • 리플
    • 735
    • +0%
    • 솔라나
    • 234,600
    • -1.26%
    • 에이다
    • 640
    • +0.79%
    • 이오스
    • 1,132
    • +0.8%
    • 트론
    • 156
    • +1.3%
    • 스텔라루멘
    • 15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86,400
    • -0.58%
    • 체인링크
    • 26,500
    • +5.58%
    • 샌드박스
    • 629
    • +1.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