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수 광수네 복덕방 대표 "집 살 사람 없고, 팔 사람만 늘어…하반기 집값 낙폭 커질 것"[2024 프리미엄 투자 세미나]

입력 2024-04-24 17: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광수 광수네 복덕방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2024 프리미엄 투자세미나에서 '부동산 시장, 무엇이 중요한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광수 광수네 복덕방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FKI타워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2024 프리미엄 투자세미나에서 '부동산 시장, 무엇이 중요한가'를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광수 광수네 복덕방 대표가 "집을 사려는 수요는 줄고, 팔려는 매도 물량만 늘고 있어 하반기 집값은 빠질 수밖에 없다"고 24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여의도 FKI타워 컨퍼런스센터 에메랄드홀에서 열린 '이투데이 2024 프리미엄 투자세미나-지금 이 순간, 현명한 투자전략'에 참여해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부동산 시장, 무엇이 중요한가?'란 주제로 진행한 강의에서 시장의 우려와 달리 유동성은 지난 2001년부터 2022년까지 크게 줄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때문에 주택 가격이 크게 하락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하지만 앞으로는 다른 형태의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집값은 수요와 공급이 결정하는데, 매수 수요는 줄어든 반면 매도 물량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1월 서울 아파트 월별 매도 물량은 5만1000건 정도까지 떨어졌지만, 올해 1월에는 7만7800건까지 늘었다.

그러면서 상반기 감지된 거래량 상승 등 회복세는 일시적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집을 살 수 있는 유효수요는 감소하고 팔고 싶은 사람만 많아서 가격 하락이 예상되는 상황"이라며 "투자계획은 이를 고려해서 세워야 하고, 굳이 집을 무리해서 살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반기에는 금리와 정책, 여소야대 정국 등 대외변수가 좋지 않아 투자 심리가 꺾이면서 갭투자 건수가 줄고 가격도 하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금 같은 혼동기에는 주택 구매를 결정할 때 'What(무엇)' 보다 'When(언제)'가 더욱 중요하다고도 했다. 같은 단지에서 2년 만에 7억~8억 원씩 가격이 벌어지는 현 상황에선 어떤 매물을 사느냐 보다 매수 시점이 결정적이란 이유에서다.

결국, 집값이 충분히 하락해야 수요가 회복하고 거래량이 증가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 대표는 "부동산은 다른 재화 시장과 달리 단위 가격이 높아서 수요가 계속 증가할 수가 없다"며 "몇 달 간 돈을 모은다고 당장 집을 살 수 없기 때문에 집값이 더 하락해야 수요가 유의미하게 늘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59,000
    • -2.64%
    • 이더리움
    • 5,106,000
    • -3.5%
    • 비트코인 캐시
    • 684,500
    • -2.42%
    • 리플
    • 730
    • +0%
    • 솔라나
    • 230,200
    • -6.04%
    • 에이다
    • 641
    • -4.04%
    • 이오스
    • 1,139
    • -2.82%
    • 트론
    • 159
    • -3.05%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550
    • -4.11%
    • 체인링크
    • 24,270
    • +5.11%
    • 샌드박스
    • 611
    • -3.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