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서울ㆍ세종 무순위 청약 물량 ‘우르르’…“시세 차익 최대 6억 원”

입력 2024-04-22 09: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4년 4월 주요 무순위 청약 단지 현황. (자료제공=청약홈)
▲2024년 4월 주요 무순위 청약 단지 현황. (자료제공=청약홈)

이번 주 최대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는 무순위 청약 물량이 대거 시장에 나온다. 공급 지역도 서울 강동구와 경기 과천시, 세종시 등 실수요자들이 선호하는 곳이다. 해당 무순위 청약 물량은 수년 전 분양가로 공급되는 만큼 실수요자들이 대거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부터 24일까지 전국 9개 단지에서 무순위 청약이 진행된다. 물량은 총 33가구로 올해 최대 규모다. 이날에는 서울 강동구 ‘더샵 둔촌포레'(14가구)와 은평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1가구) 청약을 진행한다.

또 23일까지는 경기 평택시 ‘평택 푸르지오 센터파인'(4가구) 청약을 받는다. 23일에는 경기 과천시 ‘과천 르센토 데시앙'(1가구), 23~24일에는 ‘과천 푸르지오 라비엔오'(2가구) 청약을 진행한다. 24일에는 충남 세종시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2'(1가구)와 부산 강서구 ‘부산 에코델타시티 한양수자인'(1가구) 등이 청약에 나선다.

이번 주 무순위 청약 단지 중 눈여겨볼 곳은 과천이다. 과천 푸르지오 라비엔오에서는 신혼부부 특별공급 1가구와 일반공급 1가구 등 2가구, 과천 르센토 데시앙에서는 생애최초 특별공급 1가구가 나온다. 모두 전용면적 84㎡형으로 선호도가 높은 평형이다. 여기에 분양가는 4년 전 분양가인 7억 원 후반에서 8억 원 수준이다. 해당 단지 실거래가는 13억~14억 원 수준으로, 최대 6억 원의 시세 차익을 기대할 수 있다.

세종 한신더휴 리저브2는 전용 84㎡형 1가구가 2018년 분양가인 3억8500만 원에 무순위 청약을 받는다. 최근 이 단지 같은 평형이 7억 원에 실거래됐다. 당첨 시 시세차익만 3억 원 규모가 기대된다. 서울 은평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 전용 59㎡형 분양가 역시 5억9000만 원 수준으로 실거래가 대비 1억 원 가량의 차익이 예상된다.

무순위 청약 진행 단지 중 일부 단지는 지원 조건 중 거주지 및 재당첨 제한 등 제약사항이 많다. 무순위 물량은 거주지 상관없이 만 19세 이상 성인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다만, 과천 분양 물량은 부정 청약이 적발돼 계약이 취소된 물량이다. 이에 옛 규정이 적용돼 과천시 거주 무주택 구성원만 지원할 수 있다.

또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으로 당첨 시 10년간 재당첨 제한을 받는다. 서울 은평구 센트레빌 아스테리움 시그니처 물량은 신혼부부 특별공급 계약 취소 물량으로 신혼부부(혼인 7년 이내) 조건을 갖춰야 지원할 수 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937,000
    • +0.56%
    • 이더리움
    • 5,182,000
    • -0.44%
    • 비트코인 캐시
    • 697,500
    • -3.39%
    • 리플
    • 737
    • -1.99%
    • 솔라나
    • 249,300
    • +2.76%
    • 에이다
    • 666
    • -3.34%
    • 이오스
    • 1,178
    • -1.75%
    • 트론
    • 167
    • -1.76%
    • 스텔라루멘
    • 153
    • -1.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150
    • -2.77%
    • 체인링크
    • 22,840
    • -0.61%
    • 샌드박스
    • 633
    • -1.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