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환율, 중동 위기에 美 빅테크 조정으로 변동성 지속…예상 1350~1410원”

입력 2024-04-22 08:2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이번 주에도 원·달러 환율은 변동성 장세가 이어질 전망이다. 중동 지정학적 위기가 고비를 넘긴 듯 하지만,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라파 진입 작전 등 중동 불안이 이어질 수 있어 안전자산 선호 심리를 자극하면서다. 주간 원·달러 환율 예상 밴드는 1350~1410원으로 제시됐다.

22일 하이투자증권은 "글로벌 외환시장 불안 추세는 당분간 지속될 듯하지만, 개입의지 등을 고려하면 1400원 안착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주 한때 1400원을 터치하는 등 큰 폭의 변동성을 기록했다. 대외 불확실성 리스크 확산, 배당금 송금 수요 등으로 원·달러 환율이 큰 폭 상승했지만, 정부 구두개입 등으로 상승세는 일단 주춤해졌다.

여기에 미 연준의 금리 인하 불확실성에 따른 빅 테크 주가 조정 역시 또 다른 안전자산 선호심리 자극 요인이다. 불확실성 리스크가 완화되기 이전까지 글로벌 외환시장의 불안한 추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달러화는 중동 불안감 확산과 미 연준(Fed·연방준비제도) 인사들의 매파적 발언 등으로 전주 대비 소폭 강세로 마무리했다. 다만, 달러화 강세 폭은 우려보다는 제한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스라엘-이란 간 전면전 가능성이 크지 않다는 점 때문에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급격히 확산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유로화는 강보합세를 보였다. 달러 강세 폭이 제한된 가운데 유럽중앙은행(ECB)의 6월 금리인하 기대감도 상당 부분 먼저 반영되었기 때문이다. 엔화 가치는 상대적으로 큰 하락 폭을 기록하면서 155엔 돌파를 목전에 뒀다. 한미일 재무장관의 구두개입과 G7 재무장관 외환시장 관련 공동 성명이 일단 엔화 추가 약세를 방어했다.

역외 달러-위안 환율도 1분기 GDP 성장률에 대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기회복 기대감이 위안화 가치를 상승시키면서 소폭 하락했다. 호주달러도 달러화 강세 추세 속에 위험자산 회피 심리가 약세 압력으로 작용하면서 하락세를 유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4,280,000
    • -1.93%
    • 이더리움
    • 5,158,000
    • -2%
    • 비트코인 캐시
    • 686,500
    • -1.72%
    • 리플
    • 732
    • +0.69%
    • 솔라나
    • 231,800
    • -4.69%
    • 에이다
    • 645
    • -3.01%
    • 이오스
    • 1,151
    • -1.46%
    • 트론
    • 159
    • -2.45%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8,000
    • -3.08%
    • 체인링크
    • 24,610
    • +7.23%
    • 샌드박스
    • 617
    • -1.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