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이익 체력은 회복 중…목표가 5%↓”

입력 2024-04-22 08: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KB증권, 투자의견 ‘매수’ 유지…목표주가 10만5000원으로 하향

KB증권이 롯데쇼핑에 대해 올해 모든 사업 부문 손익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은 ‘매수’ 유지, 목표주가는 기존 11만 원에서 10만5000원으로 하향 조정했다. 전 거래일 기준 종가는 6만4500원이다.

22일 박신애 KB증권 연구원은 “오프라인 유통업의 부진한 영업환경이 계속되고 있다”면서도 “롯데쇼핑은 수익성 중심의 경영 전략에 힘입어 올해에도 영업이익의 두 자릿수 성장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했다.

박 연구원은 “올해 롯데쇼핑은 모든 사업 부문 손익이 전년 대비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며 “백화점 부문은 업계 전반의 견조한 매출 흐름에 힘입어, 연간 기존점 매출이 4.4%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연구원은 “할인점과 수퍼도 선방하고 있다”며 “특히 할인점 기존점 매출 성장률은 지난해 2분기부터 경쟁사 대비 높은 수준을 지속하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했다.

그는 “올해 ‘할인점+수퍼’ 합산 영업이익은 30% 증가할 것”이라며 “하이마트, 홈쇼핑, 컬처웍스 등 자회사들 손익도 전년 대비 소폭이나마 개선되는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박 연구원은 “올해 1분기 연결 총매출은 5조763억 원, 순매출은 3조5314억 원, 영업이익은 1100억 원을 나타낼 것”이라며 “순매출과 영업이익이 컨센서스를 각각 4%, 14% 하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그는 백화점 부문에 대해 “기존점 매출은 3.5% 성장한다”면서도 “일회성 비용으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한 1008억 원을 나타낼 전망”이라고 했다.

할인점 부문에 대해서는 전년 동기 기저 부담(부가세 환급 63억 원)에도 불구하고, 기존점 매출이 4.7% 성장한 덕분에 영업이익은 5% 전년 동기보다 증가한 335억 원을 달성할 것으로 봤다.

박 연구원은 수퍼 부문에 대해서는 기존점 매출 호조와 상품 소싱 통합 효과가 전년 동기 기저 부담(부동산 개발 수익)을 상쇄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보다 4% 증가할 것으로 봤다.

또 그는 이커머스 부문에 대해서는 “영업적자가 전년 동기와 유사한 수준이 지속될 것으로 추정된다”면서도 “하이마트와 컬처웍스 영업적자는 축소되고, 홈쇼핑 영업이익도 증가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15,000
    • -0.81%
    • 이더리움
    • 5,109,000
    • -1.81%
    • 비트코인 캐시
    • 687,000
    • -4.65%
    • 리플
    • 731
    • -2.66%
    • 솔라나
    • 248,900
    • +1.72%
    • 에이다
    • 661
    • -4.62%
    • 이오스
    • 1,171
    • -2.25%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53
    • -2.5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650
    • -5.03%
    • 체인링크
    • 22,480
    • -3.56%
    • 샌드박스
    • 627
    • -2.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