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부진에…엑손모빌, 테슬라 시장가치 1년여 만에 추월

입력 2024-04-20 20: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신차 출시 우려ㆍ10% 감원 등에 올 들어 40%↓
원유 생산 확대 성공ㆍ유가 상승에 긍정 흐름

▲엑손모빌 주유소 간판. AP뉴시스
▲엑손모빌 주유소 간판. AP뉴시스

미국 최대 석유 기업 엑손모빌이 19일(현지시간) 전기차 회사 테슬라의 기업가치를 1년여 만에 추월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일보다 1.9% 하락한 147.05달러를 기록해 올해 S&P500 지수에서 두 번째로 실적이 저조한 주식이 됐다. 같은 날 엑손모빌은 1.1% 상승했다. 종가 기준으로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약 4690억 달러(약 647조 원)로 엑손모빌의 4750억 달러(655조 원)보다 60억 달러 낮다.

테슬라는 전기차로의 전환을 소비자들이 예상보다 많이 꺼리고 있는 가운데 신차 출시 우려, 임직원 10% 감원, 고위 임원 2명 사임 등으로 올 들어 주가가 41% 급락했다.

반면 엑손모빌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당시 주가 하락의 주요 배경이었던 ESG 활동이 쇠퇴하고 있는 것이 주가에 긍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또 최근 남미 가이아나 해안과 미국 퍼미안 분지에서의 원유 생산량을 확대해, 10년 동안 지속된 생산량 감소에서 벗어났고, 이어 더해 올해 유가가 16%가량 상승한 덕을 봤다.

한편 테슬라는 판매 부진으로 이날 모델 Y, 모델 S, 모델 X의 전기차 가격을 최대 2000달러(276만 원) 인하한다고 발표했다. 모델 3와 사이버트럭의 가격은 유지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702,000
    • -1.56%
    • 이더리움
    • 5,075,000
    • -2.48%
    • 비트코인 캐시
    • 685,500
    • -5.06%
    • 리플
    • 730
    • -2.8%
    • 솔라나
    • 246,600
    • -0.12%
    • 에이다
    • 658
    • -4.78%
    • 이오스
    • 1,166
    • -4.03%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2
    • -2.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500
    • -5.72%
    • 체인링크
    • 22,400
    • -3.66%
    • 샌드박스
    • 625
    • -2.9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