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입력 2024-04-19 16:35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직장에서 상사 또는 후배와 점심을 먹을 때는 1만 원 내외로 먹는 것이 적절하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신한은행이 발표한 ‘2024 보통사람 금융 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직장 후배와 점심을 먹는다면 더치페이보다는 상사인 내가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인식이 63.6%로 나타났다.

반대로 상사와 먹는다면 매번 얻어먹기보다는 번갈아 가면서 계산하거나 더치페이를 하는 등 점심값을 함께 내고자 한 후배의 비율은 72.1%였다.

적절한 점심 비용으로 임원·부장의 절반 이상은 1만 원이라고 답했다. 후배가 상사에게 얻어먹을 때도 1만 원이 적정하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683,000
    • -2.6%
    • 이더리움
    • 5,109,000
    • -3.35%
    • 비트코인 캐시
    • 684,500
    • -2.35%
    • 리플
    • 731
    • +0%
    • 솔라나
    • 231,200
    • -5.67%
    • 에이다
    • 642
    • -3.75%
    • 이오스
    • 1,142
    • -2.56%
    • 트론
    • 159
    • -2.45%
    • 스텔라루멘
    • 151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850
    • -3.67%
    • 체인링크
    • 24,120
    • +4.64%
    • 샌드박스
    • 613
    • -3.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