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 반갑다"…삼성·LG, 에어컨 전쟁 시작됐다

입력 2024-04-20 0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3월 기준 삼성 무풍에어컨 누적 1000만 대 달성
1000만 대 기념 100만 포인트 지급 이벤트도 실시
LG전자 휘센 에어컨, 1분기 판매 전년보다 30% 증가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국내 판매 1000만대 돌파. (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무풍에어컨, 국내 판매 1000만대 돌파. (사진제공=삼성전자)

때 이른 더위에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에어컨 판매 경쟁'이 시작됐다. 에어컨은 가전업계의 한해 장사를 좌우하는 만큼 양사가 소비자 취향에 맞춘 기능들을 선보이며 판매에 열을 올리고 있는 모습이다.

2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삼성전자 무풍에어컨은 누적 판매량 1000만 대를 달성했다. 2016년 무풍에어컨 출시 이후 8년 만에 이뤄낸 성과로, 매일 평균 약 3300대 이상 판매한 셈이다.

2016년 세계 최초로 선보인 무풍에어컨은 '직바람 없이 쾌적한 무풍'으로 에어컨 시장에 혁신적인 냉방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무풍 냉방은 삼성 무풍에어컨을 선택하는 주 요인이다. 최근 3년 간 무풍에어컨을 구매한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구매자의 82%가 에어컨 구매 결정 시 무풍 기능을 고려했다고 응답했다.

삼성 무풍에어컨은 에너지 절감과 소비자 편의 기능을 강화하며 혁신을 지속해 왔다. 스탠드형 제품인 '비스포크 인공지능(AI)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2024년형 전 모델이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또는 2등급을 획득했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에서 AI 절약 모드를 설정하면 에너지 사용량을 최대 30%까지 절약할 수 있다.

삼성스토어는 누적 판매 1000만 대 돌파를 기념해 에어컨 신규 구입 및 교체를 준비하는 고객을 위한 이벤트도 실시한다. 30일까지 2024년형 무풍에어컨 라인업 제품을 구매하는 고객에게 금액대별 최대 100만 포인트를 증정한다. 2024년형 무풍갤러리와 2023년형 무풍클래식 제품 구매 후 기존에 사용하던 에어컨을 반납하는 고객에게는 20만 포인트를 추가로 증정한다.

▲LG전자가 선보인 '공감지능' 에어컨 1분기 판매량이 작년 대비 약 30% 증가하면서 AI 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사진은 LG 휘센 AI 에어컨의 공감지능 기능인 'AI 스마트케어'로 실내 온도를 관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가 선보인 '공감지능' 에어컨 1분기 판매량이 작년 대비 약 30% 증가하면서 AI 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사진은 LG 휘센 AI 에어컨의 공감지능 기능인 'AI 스마트케어'로 실내 온도를 관리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LG전자)

LG전자도 2024년형 휘센 에어컨 중 AI 기능을 갖춘 모델의 국내 1분기 판매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약 30% 증가했다. LG전자는 올해 대표적 공감지능 기능인 ‘AI 스마트케어’ 기능을 탑재한 휘센 ‘타워I’, ‘타워II’와 ‘휘센 뷰’ 등 신제품을 선보였다. 특히 휘센 타워II는 AI 에어컨 1분기 전체 판매량의 약 70% 이상을 차지하며 최고 인기 제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LG전자 공감지능 에어컨의 AI 스마트케어 기능은 고객이 따로 바람의 세기나 방향을 조절하지 않아도 AI가 공간을 분석해 최적의 쾌적함을 선사한다. 쾌속 바람으로 실내 공간을 희망 온도까지 빠르게 낮춘 뒤 고객에게 직접 닿지 않는 쾌적한 바람으로 온도를 유지한다. 공기 질이 나쁠 때는 알아서 공기청정 기능을 작동한다.

또한 LG전자 휘센 AI 에어컨은 고객이 LG 씽큐(ThinQ) 앱으로 집 공간을 촬영하고 자신의 위치를 지정하면 AI가 이미지를 분석하고 바람 방향을 맞춤 조절한다. 최고급 라인업인 LG 휘센 타워I 9시리즈는 레이더 센서가 적용돼 AI가 실시간으로 사용자 위치를 파악해 최적의 냉방을 제공한다.

이재성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부사장은 “한층 더 강화된 AI 스마트케어로 쾌적한 일상을 제공하며 AI 에어컨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혼자가 편해요"…요즘 연애 물어보니 [데이터클립]
  •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결정적 증거…소속사 본부장 "메모리 카드 삼켰다"
  • '동네북'된 간편결제…규제묶인 카드사 vs 자유로운 빅테크 [카드·캐피털 수난시대 下]
  • 월가 큰손과 통했나...서학개미 애플 팔고 ‘F4’집중 [韓美 큰손 보고서]①
  • 상반기 기대작 '세누아의 전설: 헬블레이드2' 출시…쿠키런: 마녀의성, 새 시즌 업데이트 外 [게임톡톡]
  • 유재석이 전액 현금으로 구매한 '브라이튼N40'은?
  • '갑질 논란' 침묵하던 강형욱, 오늘 입장 낸다
  • 안방서 부진한 삼성, 코너 앞세워 '천적' 쿠에바스 넘길까 [프로야구 22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5.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72,000
    • -0.96%
    • 이더리움
    • 5,109,000
    • -2.59%
    • 비트코인 캐시
    • 689,000
    • -4.44%
    • 리플
    • 731
    • -2.92%
    • 솔라나
    • 248,200
    • +1.26%
    • 에이다
    • 662
    • -4.89%
    • 이오스
    • 1,172
    • -2.5%
    • 트론
    • 168
    • -1.75%
    • 스텔라루멘
    • 153
    • -1.9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1,700
    • -5.37%
    • 체인링크
    • 22,500
    • -4.17%
    • 샌드박스
    • 627
    • -2.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