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금리인상설 ‘솔솔, 환율 1400원 찍었다

입력 2024-04-16 18:1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코스피가 중동 정세 불안과 원·달러 환율 급등의 영향으로 2% 넘게 하락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60.80포인트(2.28%) 내린 2609.63으로 집계됐다. 지수는 전장보다 26.26포인트(0.98%) 내린 2644.17로 출발한 뒤 급락, 장 한때 2601.45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장 후반 낙폭을 일부 되돌렸다. 코스닥지수는 19.61포인트(2.30%) 내린 832.81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 10.5원 오른 1,394.5원이다. 
자료 연합뉴스
▲코스피가 중동 정세 불안과 원·달러 환율 급등의 영향으로 2% 넘게 하락 1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현황판에 원·달러 환율이 표시돼 있다. 이날 코스피 종가는 전 거래일보다 60.80포인트(2.28%) 내린 2609.63으로 집계됐다. 지수는 전장보다 26.26포인트(0.98%) 내린 2644.17로 출발한 뒤 급락, 장 한때 2601.45까지 하락하기도 했으나 장 후반 낙폭을 일부 되돌렸다. 코스닥지수는 19.61포인트(2.30%) 내린 832.81로 장을 마쳤다. 원·달러 환율 10.5원 오른 1,394.5원이다. 자료 연합뉴스
16일 아시아 금융시장이 파랗게 질렸다. 코스피는 2%대 하락하며 2600선 초반으로 밀려났다. 국내 증시뿐 아니라 일본 등 아시아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1400원을 터치했다.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5%를 뚫을 기세로 오르며,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커진 영향이다. 중동 전쟁 확전 우려는 미국의 물가 불안을 자극했고, 미국이 내년에 금리를 6.5%까지 올릴 수 있다는 월가 전망까지 나온 데다 안심할 수 없는 수준의 중국 경제지표까지 발표되면서 금융 시장의 변동성을 키웠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28% 하락한 2609.63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하락세를 이끈 건 외국인과 기관이었다. 특히 외국인은 코스피200 선물을 1조2043억 원어치 팔았다. 이날 개인은 5500억 원어치 사들였지만, 지수 하락을 막기엔 역부족이었다. 코스닥지수는 2.30% 하락한 832.81에 마감했다.

한국 증시뿐 아니라 아시아 주요국 증시도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65% 하락해 3007.07에 마감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전날보다 2.12% 내렸고, 일본 닛케이255지수도 1.94% 하락했다.

주요 통화에 대한 달러 강세도 이어졌다.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이 제기된데다 중국 인민은행이 이틀 연속 위안화를 가치절하한 영향이다. 인민은행은 달러-위안화 기준 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049위안 올린 7.1028위안으로 고시했다.

원·달러 환율은 외환당국이 구두 개입에 나섰지만, 전 거래일 대비 10.50원 오른 1394.50원을 기록했다. 장 중에는 1400원을 터치했다. 2022년 11월 7일(장중 고가 1413.5원) 이후 약 17개월 만이다.

엔·달러 환율은 34년 만에 처음으로 154엔을 돌파했다. 대만달러·달러 환율은 2016년 이후 최고로 올랐고, 인도네시아 루피아·달러 환율은 2020년 이후 처음으로 1만6000루피아를 넘어섰다.

아시아 주가와 통화 하락의 도화선이 된 것은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심리적 마지노선인 5% 선을 위협하면서다. 미국 투자 전문매체 마켓워치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15일(현지시간) 0.128%포인트 오른 4.627%에 마감됐다. 지난해 11월 13일 이후 5개월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해외 자금이 고금리를 좇아 미국으로 돌아가면 아시아 금융시장은 흔들린다.

금리 상승의 주범은 미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정책 경로다. 지난달 미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전년 대비 3.5% 상승했다. 여전히 연준 목표치(2%대)와는 거리가 멀다. 미국의 강력한 ‘나 홀로 성장’은 2%대 전망을 더욱 멀어지게 한다. 이날 발표된 미국 3월 소매판매는 전월 대비 0.7% 늘어 시장 예상을 뛰어넘었다. 스위스의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미국 경제의 강한 성장세와 인플레이션 고착화로 연준이 내년에 오히려 금리를 6.5%까지 인상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중동지역의 지정학적 위험은 이날도 금융시장을 흔들었다. 이란의 이스라엘 본토 공격에 대해 이스라엘은 “고통스러운 보복을 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시장이 기대했던 중국의 1분기 경제지표도 불안을 잠재우기에 부족했다. 중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은 지난해보다 5.3% 상승, 블룸버그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8%를 넘어섰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경기 회복을 위해 내수를 중시하는 상황에서 3월 소매판매는 지난해보다 3.1% 증가해 시장 전망(4.8%)을 밑돌았고, 3월 공업생산도 지난해보다 4.5% 올라 시장 전망(6%)에 못 미쳤다.

손민지 기자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강형욱 "폭언·욕 한 적 없어" vs 전 직원 "녹취 있다"
  • 눈에 밟히는 자녀들, 남은 정…다양한 이혼의 풍경 [서초동MSG]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270,000
    • -0.85%
    • 이더리움
    • 5,424,000
    • +3.81%
    • 비트코인 캐시
    • 670,000
    • -1.9%
    • 리플
    • 733
    • -2.01%
    • 솔라나
    • 229,200
    • -0.87%
    • 에이다
    • 637
    • -0.31%
    • 이오스
    • 1,149
    • -1.88%
    • 트론
    • 156
    • -1.89%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400
    • -1.35%
    • 체인링크
    • 23,600
    • -4.1%
    • 샌드박스
    • 611
    • -2.5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