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331억 원 투입 노후산단 효율화 사업 '순항'

입력 2024-04-16 17: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남부발전의 녹산산단 에너지 효율화 인프라 구축사업 개요 (자료제공=한국남부발전)
▲남부발전의 녹산산단 에너지 효율화 인프라 구축사업 개요 (자료제공=한국남부발전)

한국남부발전이 331억 원을 투입해 추진 중인 노후산단 효율화 사업이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발전은 민·관·공 협업으로 시작한 부산 녹산 산업단지 에너지 효율화 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남부발전은 지난해 4월 노후화된 부산 녹산 산업단지의 에너지 절감과 'RE100(Renewable Energy 100%)' 지원을 위한 '산업단지 에너지 자급자족 인프라 구축 및 운영사업'을 수주했다.

남부발전은 사업 주관기관으로 △그랜드썬기술단 △에이펙스인텍 △에이비엠 △SK C&C △KT △부산테크노파크 △부산정보산업진흥원 △선영파트너스 등 9개 기관이 참여하는 KOSPO 컨소시엄을 구성, 사업 수행 역량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사업 수주에 성공했다.

기관 자체 예산만으로는 사업비 확보에 한계가 있어 전방위적으로 공공자금을 유치, 총사업비 331억 원을 확보했으며, 산단 입주기업의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태양광 사업을 통한 수익을 추가로 제시해 20개 기업의 참여를 이끌어 냈다.

남부발전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입주기업 지붕을 활용한 태양광 설비 보급 등 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 △공장에너지관리시스템(FEMS)과 RE100 플랫폼 등 에너지 수요·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 시스템 고도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남부발전은 이 사업으로 연간 CO2 배출량 2240톤 감축과 6억 원의 전기요금 절감 효과가 있을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부산지역의 산업 경쟁력 제고와 국가 탄소중립 실현에 기여하고, 녹산국가산단을 수출 중심의 스마트 산업단지로 변모시킬 예정이다.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은 "녹산 국가 산업단지 에너지 자급자족 인프라 구축 사업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지역 상생 협력을 통해 정부 에너지 수요관리 정책 및 국가적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엔비디아, ‘실적 축포’로 AI 열풍 다시 입증…주가 사상 첫 1000달러 돌파
  • 뉴진스만의 Y2K 감성, '우라하라' 스타일로 이어나갈까 [솔드아웃]
  • 인스타로 티 내고 싶은 연애…현아·미주 그리고 송다은·김새론 [해시태그]
  • “뚱뚱하면 빨리 죽어”…각종 질병 원인 되는 ‘비만’
  • [인터뷰] '설계자' 강동원 "극장에서 보면 훨씬 더 좋은 영화"
  • 서울역 칼부림 예고글 올라온 디시인사이드, 경찰 압수수색
  • 내년도 의대 증원계획 확정…의사·정부 대화 실마리 ‘깜깜’
  • 미국 증권위, 비트코인 이어 이더리움 현물 ETF 상장 승인
  • 오늘의 상승종목

  • 05.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850,000
    • -2.54%
    • 이더리움
    • 5,114,000
    • -3.27%
    • 비트코인 캐시
    • 686,000
    • -2%
    • 리플
    • 731
    • +0.14%
    • 솔라나
    • 230,500
    • -5.73%
    • 에이다
    • 642
    • -3.89%
    • 이오스
    • 1,142
    • -2.23%
    • 트론
    • 159
    • -3.05%
    • 스텔라루멘
    • 151
    • -1.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650
    • -4%
    • 체인링크
    • 24,400
    • +6.13%
    • 샌드박스
    • 613
    • -2.8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