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홍콩 ELS 손실 고객 2명에 첫 자율배상…"최대 5영업일 이내 지급"

입력 2024-04-16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첫 만기 도래 나흘만…배상 비율은 비공개

(사진제공=우리은행)
(사진제공=우리은행)

우리은행이 홍콩 항셍중국기업지수(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손실 고객에 대한 배상금 지급을 시작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우리은행은 이달 12일 만기가 도래한 H지수 ELS 계좌 40건 가운데 10건에 대해 이날 오전까지 배상 비율 동의를 얻었다. 이 중 2건에 대한 배상금 지급이 이날 완료될 예정이다.

이번에 만기가 도래한 H지수 ELS는 손실률이 46.41%로 집계됐다. 구체적인 고객별 배상 비율은 공개되지 않았다. 은행별 평균 배상 비율은 20~40%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고객별로 배상 시기에 차이가 있는 것에 대해 우리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영업점에서 동의 절차를 거친 이후 신탁부에서 서류 확인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배상금 지급까지 최대 5영업일이 소요될 수 있다"며 "우선 이달 12일 동의를 완료한 고객 2명에 대해서는 자금처리 프로세스를 거쳐 이날 중 배상금 지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했다.

이달 15일과 이날 비율 동의를 얻은 8건에 대해서는 이르면 17일, 늦어도 5영업일인 23일까지는 배상금 지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은행 관계자는 "(고객이) 동의를 빠르게 한 만큼 (배상금을) 빠르게 지급하고자 프로세스를 당겨서 진행 중"이라며 "ELS 투자 손실에 따른 고객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자율배상을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알리·테무·쉬인, 가격은 싼데…" 평가 '극과 극' [데이터클립]
  • “푸바오를 지켜주세요”…중국 선수핑 ‘비공개 구역’에선 무슨 일이? [해시태그]
  • 없어서 못 파는 글로벌 비만치료제, 국내는 언제 상륙?
  • “엔비디아 HBM 부족, 삼성전자가 공급”…삼전 ‘매수’ 권하는 증권가
  • '선재 업고 튀어' 변우석, 화보 공개…선친자 마음 훔친 '만찢남'
  • 전기차 수요 브레이크, 우회로 찾는 K배터리 [K배터리 캐즘 출구전략]
  • 단독 서울 북한산 전망 가능한 한옥 컨셉 스파·온수풀 생긴다
  • 손혁도 '자진사퇴' 의사 밝혔지만…한화에 남은 이유
  • 오늘의 상승종목

  • 05.2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576,000
    • -0.75%
    • 이더리움
    • 5,452,000
    • +3.47%
    • 비트코인 캐시
    • 673,500
    • -1.68%
    • 리플
    • 734
    • -2.13%
    • 솔라나
    • 230,200
    • -0.09%
    • 에이다
    • 638
    • -0.47%
    • 이오스
    • 1,150
    • -1.88%
    • 트론
    • 155
    • -2.52%
    • 스텔라루멘
    • 151
    • -1.95%
    • 비트코인에스브이
    • 87,700
    • -0.9%
    • 체인링크
    • 23,710
    • -3.34%
    • 샌드박스
    • 610
    • -3.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