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값 간극 더 커진다…‘서울 대 경인’ㆍ‘강남 대 비강남’ 격차 확대

입력 2024-04-16 10:0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서울 강남 3구와 비강남권 평당 아파트값 격차 추이. (자료제공=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
▲서울 강남 3구와 비강남권 평당 아파트값 격차 추이. (자료제공=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

서울 강남 3구(서초ㆍ강남ㆍ송파구) 집값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올해 들어 강남 3구 아파트값은 그 외 서울 지역 아파트값과 차이가 더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조사에 따르면 2022년 3.3㎡당 3178만 원으로 좁혀졌던 강남 3구와 그 외 서울 지역 아파트의 매맷값 간극은 지난해 3309만 원, 올해 3월 3372만 원으로 격차가 커졌다.

강남 3구는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 지역으로 묶여있고 저리 대출인 신생아 특례보금자리론 이용(매매 9억 원 이하 5억 원 한도 내 대출 등) 등에 제한이 있다.

하지만, 집값 조정기 급매물 매입수요 유입과 시장 회복기 자산가치 상승에 대한 기대치가 선반영하며 비교적 빠른 시장 회복을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안전진단 규제 완화를 담은 1·10 대책과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에 대한 개정에 이어 최근 신규 분양 시장에서의 청약 열기가 강남권 매입 선호를 높인 것이다.

3.3㎡당 강남 3구 아파트 가격으로 서울 그 외 지역 아파트 가격을 나눈 배율을 살펴보면 집값 호황기인 2020~2022년 1.9배로 배율이 감소했다. 하지만 집값이 하향 조정세를 탄 2023년~2024년엔 2배로 관련 수치가 증가했다. 강남 3구 아파트 1가구로 기타 서울 내 지역 아파트 2가구를 사들일 수 있는 셈이다.

수도권 내 서울과 경기∙인천 지역의 3.3㎡당 아파트 매매가격 격차도 꾸준히 확대했다. 2015년 792만 원이었던 격차는 2017년 1121만 원으로 첫 1000만 원대로 간극이 벌어졌다. 이후 2022년 2259만 원, 2023년 2231만 원으로 소폭 하향 조정됐지만, 올해 1분기 들어 2261만 원으로 다시 격차가 커졌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지역 간 집값 격차 확대는 시장 침체기엔 수요자의 자산선택이 제한되며 대기수요 높은 지역으로 차별화 양상이 커지는 영향 때문”이라며 “당분간 서울을 중심으로 한 집값의 양극화와 수요 쏠림이 지속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경찰, 김호중 방문한 고급 유흥주점 새벽 압수수색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부동산PF 구조조정 시계 빨라진다…신평사 3사 "정부 대책 정상화 기여"
  • "전쟁 터진 수준" 1도 오를 때마다 GDP 12% 증발
  • 유니클로 가방은 어떻게 ‘밀레니얼 버킨백’으로 급부상했나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9,000
    • +0.65%
    • 이더리움
    • 4,330,000
    • +0.98%
    • 비트코인 캐시
    • 684,000
    • +2.86%
    • 리플
    • 724
    • -0.14%
    • 솔라나
    • 242,000
    • +1.17%
    • 에이다
    • 666
    • -0.45%
    • 이오스
    • 1,129
    • -0.7%
    • 트론
    • 169
    • -1.74%
    • 스텔라루멘
    • 150
    • -0.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93,100
    • +2.65%
    • 체인링크
    • 23,010
    • +1.99%
    • 샌드박스
    • 617
    • -0.3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