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서 않겠다”...홍준표, 연일 한동훈 직격 속내는

입력 2024-04-14 15:47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지옥 맛보게 해준 한동훈”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
차기 대권 염두에 둔 ‘입지 다지기’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 (뉴시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연일 책임론을 꺼내 들었다. 차기 대권 도전을 염두에 둔 홍 시장이 입지 다지기에 나섰다는 해석이 나왔다.

14일 여권에 따르면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 선거는 자기 선거를 한 번도 치러본 일이 없는 사람들이 주도해 그 막중한 총선을 치른 것”이라며 “전략도 없고 메시지도 없고 오로지 철부지 정치 초년생 하나가 셀카나 찍으면서 나 홀로 대권 놀이나 한 것”이라며 한 위원장을 겨냥했다.

그는 “윤 대통령이야 우리 당에 들어와 정권교체도 해주고 지방선거도 대승하게 해주었지만, 도대체 우리에게 지옥을 맛보게 해준 한동훈이 무슨 염치로 이 당 비대위원장이 된다는 건가. 출발부터 잘못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내가 이 당에 있는 한 그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홍 시장은 12일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냥도 안 되는 황교안이 들어와 대표 놀이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냥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고 했다. 이어 “이번 총선을 바라보면서 내가 30여 년 보낸 이 정당이 날지 못하는 새로 또 전락하고 있는 게 아닌지 참 안타깝다”고 했다.

홍 시장의 한 전 위원장 비판은 하루, 이틀 일이 아니다. 그는 총선 도중에도 한 위원장을 향해 거침없는 비판을 쏟아냈다.

홍 시장은 4일 “총선 이기면 탄탄대로의 길을 걷게 되겠지만, 총선에서 제1당이 못 되면 ‘황교안 시즌2’로 전락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선거에 무슨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가 있나. 총선 참패하면 용산과 갈등이 있을 거라고 하는데 무슨 얼토당토않지도 않은 말인가”면서 “총선은 당 비대위원장이 주도해서 한 것이다. 공천 제멋대로 하고 비례대표까지 독식하지 않았나”라고 비판했다.

이보다 하루 전인 3일엔 “얼치기 좌파들이 들어와 당을 망치고 있다”며 “내가 한동훈 위원장을 대권 경쟁자로 보고 꼬투리 잡는다고 하는데 윤 대통령 임기가 2년도 되지 않았다. 그런데도 셀카나 찍으면서 대권 놀이나 하는 것이 어처구니없어서 참다 참다 못해 충고한 것”이라고 했다. 2일에는 “셀카 쇼만이 정치 전부가 아니다. 정치는 진심(眞心)과 진심(盡心)으로 하는 것”이라고 충고했다.

홍 시장의 이 같은 발언들은 한 전 위원장이 여전히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 인식되는 기류에 대한 비판으로 해석됐다. 여권 관계자는 “한 위원장은 정치를 처음 해본 것도 있고, 자존심에 다시 돌아오려고 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실제 한 위원장은 비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났지만, 향후 정치 행보 가능성은 열어뒀다는 관측이 짙다. 그는 11일 “특별한 계획을 갖고 있지는 않고 어디에서 뭘 하든 나라를 걱정하며 살겠다. 제가 한 약속을 지키겠다”고 했다.

다만 홍 시장은 13일 “삼류 유튜버들이야 고려의 가치가 없지만, 대선 경쟁자 운운하는 일부 무식한 기자들의 어처구니없는 망발도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한 여권 관계자는 “두 자릿수로 지나, 세 자릿수로 지나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힘 참패인 것은 자명하다”며 “당의 어른으로서 ‘보수 적통’을 내세우며 당을 위해 쓴소리하는 것”이라고 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오늘(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때 신분증 필수…"사진으로 찍은 신분증은 안 돼"
  • 김호중 클래식 공연 강행…"KBS 이름 사용 금지" 통보
  •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하면…내 마일리지카드 어떻게 하나 [데이터클립]
  • “높은 취업률 이유 있네”…조선 인재 육성 산실 ‘현대공업고등학교’ 가보니 [유비무환 K-조선]
  • 오늘은 '성년의 날'…올해 해당 나이는?
  • 단독 ‘에르메스’ 너마저...제주 신라면세점서 철수한다
  • 이란 최고지도자 유력 후보 라이시 대통령 사망...국제정세 요동칠까
  • '버닝썬 게이트' 취재 공신은 故 구하라…BBC 다큐 공개
  • 오늘의 상승종목

  • 05.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629,000
    • -0.45%
    • 이더리움
    • 4,292,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668,500
    • -2.12%
    • 리플
    • 707
    • -2.21%
    • 솔라나
    • 245,400
    • +2.12%
    • 에이다
    • 644
    • -2.87%
    • 이오스
    • 1,094
    • -2.41%
    • 트론
    • 168
    • -1.18%
    • 스텔라루멘
    • 147
    • -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300
    • -2.9%
    • 체인링크
    • 23,340
    • +2.23%
    • 샌드박스
    • 602
    • -1.7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