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하고 '양보'하는 22대 국회가 되길" [한컷]

입력 2024-04-11 14:01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11일 서울 서강대교에서 바라본 국회의사당 옆에 양보 표지판이 보이고 있다.
▲11일 서울 서강대교에서 바라본 국회의사당 옆에 양보 표지판이 보이고 있다.

제22대 국회의원선거가 여당의 참패, 야권의 대승으로 막을 내렸습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4·10 총선 결과에 대해 “민심은 언제나 옳다. 국민의 선택을 받기에 부족했던 우리 당을 대표해 국민께 사과드린다” 면서 자신이 책임을 지겠다며 비대위원장직을 사퇴 했습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연합 중앙선대위회의 겸 선대위 해단식에서 “총선에서 민주당에 과반 목표를 초과달성하는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신 점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밝혔습니다.

22대 국회도 ‘여소야대’ 국면이 계속될 예정입니다. 여야가 21대 국회와 같이 협치하지 않는다면, 새롭게 시작할 국회에서도 거친 힘 대결과 극한의 정쟁이 반복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경제단체들은 한목소리로 “새로 출범하는 22대 국회가 화합과 상생의 정치를 바탕으로 일하는 경제 국회가 돼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개원을 앞둔 다음 국회는 여야가 민생 경제 위기 해소를 위해 대화하고 양보하는 국회가 되길 바랍니다.

▲한동훈(사진 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해찬·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연합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겸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조현호 기자 hyunho@
▲한동훈(사진 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제22대 총선 관련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해찬·김부겸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등이 11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민주연합 중앙선거대책위원회 겸 선대위 해단식에서 인사하고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조현호 기자 hyunho@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성심당 대전역점’이 없어진다고?…빵 사던 환승객들 ‘절망’ [해시태그]
  • 하이브 “민희진, 두나무·네이버 고위직 접촉…언제든 해임 가능”
  • 다꾸? 이젠 백꾸·신꾸까지…유행 넘어선 '꾸밈의 미학' [솔드아웃]
  • "깜빡했어요" 안 통한다…20일부터 병원·약국 갈 땐 '이것' 꼭 챙겨야 [이슈크래커]
  • 송다은, 갑작스러운 BTS 지민 폭주 게시글…또 열애설 터졌다
  • '1분기 실적 희비' 손보사에 '득' 된 IFRS17 생보사엔 '독' 됐다
  • “탄핵 안 되니 개헌?”...군불만 때는 巨野
  • AI 챗봇과 연애한다...“가끔 인공지능이란 사실도 잊어”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2,582,000
    • +1.74%
    • 이더리움
    • 4,287,000
    • +5.05%
    • 비트코인 캐시
    • 665,000
    • +7.61%
    • 리플
    • 726
    • +1.54%
    • 솔라나
    • 239,100
    • +5.8%
    • 에이다
    • 668
    • +3.73%
    • 이오스
    • 1,136
    • +2.43%
    • 트론
    • 173
    • +0.58%
    • 스텔라루멘
    • 150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90,650
    • +4.86%
    • 체인링크
    • 22,580
    • +2.92%
    • 샌드박스
    • 618
    • +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