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빌라 전세사기 ‘여진’ 지속…전세거래량 줄고, 임의경매 늘었다

입력 2024-04-03 10:0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022~2024년 서울 분기별 빌라 전세 거래량 추이. (자료제공=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2022~2024년 서울 분기별 빌라 전세 거래량 추이. (자료제공=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서울 빌라(다세대ㆍ연립주택) 역전세와 전세사기 우려가 이어지면서 전세 거래가 대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전세금 미반환 사례는 계속되면서 임의경매 건수는 증가세가 계속되고 있다.

3일 우리은행 자산관리컨설팅센터 조사에 따르면 서울 빌라 전세 거래량은 올해 1분기(3월 31일 계약일 집계 기준) 1만4594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1분기 1만8771건 대비 22% 줄어든 규모다. 2022년 1분기에는 2만4786건을 기록했다.

과거 저금리 시절 서울 빌라는 높은 전세가율을 이용한 갭투자가 급증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해 역전세와 전세사기 우려가 집중되며 최근에는 전세 거래 건수가 감소했다. 빌라에 비해 전세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아파트로 전세수요가 이동하거나 순수 전세 대신 임차보증금 비율을 낮출 수 있는 보증부 월세를 선호하는 임차인이 늘었기 때문이다.

빌라 전세 거래량이 줄어든 반면 담보권 실행을 목적으로 한 임의경매 건수는 증가세다. 임의경매란 채무자가 채무를 이행하지 않을 때 근저당권 또는 전세권 등의 담보권을 가진 채권자가 담보권을 행사해 담보의 목적물을 경매로 매각하고, 해당 매각대금에서 채권을 회수하는 강제집행 절차를 말한다. 부채나 이자를 감당하지 못했거나 전세금 반환에 실패한 빌라 임대인의 물건이 경매에 부쳐지고 있는 셈이다.

서울 빌라 임의경매 건수는 올해 2월 192건을 기록 중이다. 누적 기준으로 지난해에는 818건, 2022년에는 667건이 진행됐다. 이를 월평균으로 환산해 보면 2022년 월 55.6건에서 2023년 월 68.2건으로 증가했고 올해는 월 96건으로 급증했다.

특히 빌라가 밀집한 강서구의 빌라 임의경매 건수는 2023년 140건으로 서울시 25개 자치구 가운데 가장 많은 경매 건수를 기록했다. 올해 2월 현재 누적 건수는 39건을 나타냈다. 이어서 관악(23건), 양천(16건), 동작(14건), 금천(13건)구에서 빌라 경매가 집중됐다.

함영진 우리은행 부동산리서치랩장은 “서울 빌라시장은 당분간 전세가율이 높고 매입 수요 유입이 더딘 지역 위주로 경매 건수가 더 늘어날 전망”이라며 “해당 지역 거주 임차인은 선순위 저당권 유무와 매매가 대비 전세가율의 적정성을 살피되 전세가율이 너무 높다면 일부는 월세 이율을 계산해 보증부 월세를 선택하는 것이 낫다”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190,000
    • +1.29%
    • 이더리움
    • 4,509,000
    • +0.6%
    • 비트코인 캐시
    • 713,000
    • +1.64%
    • 리플
    • 738
    • -0.4%
    • 솔라나
    • 210,000
    • +4.12%
    • 에이다
    • 674
    • +0.75%
    • 이오스
    • 1,123
    • +1.72%
    • 트론
    • 161
    • -1.83%
    • 스텔라루멘
    • 163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9,300
    • +1.02%
    • 체인링크
    • 20,480
    • +3.49%
    • 샌드박스
    • 648
    • -0.1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