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첫 격전지 지원 ‘盧사위’ 나선 종로로...“尹정부 혼내야”

입력 2024-03-04 18:14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종로구 곽상언 후보와 창신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종로구 곽상언 후보와 창신시장을 방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4일 서울 종로를 찾아 민주당 후보인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 곽상언 변호사 지원 유세에 나섰다. 22대 총선 첫 격전지 지원으로, ‘정치 1번지’ 종로에서 본격적인 ‘총선 모드’ 전환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2시 곽 변호사 선거사무소를 찾아 “존경하는 노 전 대통령의 꿈인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사람 사는 세상과 제가 꿈꾸는 억강부약의 함께 사는 세상, 대동 세상을 종로에서 곽 후보가 반드시 이뤄줄 것으로 믿는다”라고 말했다.

그는 “종로가 어렵다고 하지만 노 전 대통령의 꿈이 남아있는 곳이고, 곽 후보가 그 뒤를 이을 것”이라며 “이번 총선을 반드시 승리할 수 있다고 믿는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힘을 합치자. 온갖 희한한 소리가 난무해도 우리는 한 발짝씩 앞으로 나아간다”며 “앞으로도 잠시의 흔들림이 있을지는 몰라도 전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공천이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현장을 가기로 했는데, 첫 번째로 종로를 특별히 선택한 의미를 이해하시겠죠”라며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상징성 높은 지역”이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공천이 막바지를 향해 가는데다, 공천 과정에 반발했던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당 잔류를 결정하면서 내홍이 잦아드는 분위기가 되자 곧바로 현장 지원에 나섰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 대표 종로 일정은 이날 오전 9시 임 전 실장이 페이스북에 잔류 결정을 알린 지 2시간 정도 뒤에 언론에 추가로 공지됐다.

이 대표는 곽 변호사와 노 전 대통령의 딸 노정연씨와 함께 창신시장을 돌면서 유권자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현장에서 이 대표는 “무도한 윤석열 정권 심판할 준비 되셨나. 반드시 심판하자”며 ‘정권 심판론’을 부각했다.

상인들과 만나서도 “경제 살리기가 정치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인데 이 정부는 관심이 없다”며 “이번에 회초리로 혼을 내 정신이 들게 해야 신경을 쓰고 국민 무서운 줄 안다. 혼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또 천만 노리는 ‘범죄도시4’,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단독 두산그룹, 3년 전 팔았던 알짜회사 ‘모트롤’ 재인수 추진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저축은행 건전성 '빨간불'에 특급관리 나선 금융당국 [저축銀, 부실 도미노 공포①]
  • 野 소통 열어둔 尹, 이재명 언제 만나나
  • 또 한동훈 저격한 홍준표 “주군에게 대들다 폐세자되었을 뿐”
  • 오늘의 상승종목

  • 04.18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037,000
    • +0.14%
    • 이더리움
    • 4,506,000
    • +0.02%
    • 비트코인 캐시
    • 709,000
    • +2.75%
    • 리플
    • 734
    • +0.41%
    • 솔라나
    • 200,600
    • +1.88%
    • 에이다
    • 665
    • +0.45%
    • 이오스
    • 1,088
    • +0.28%
    • 트론
    • 159
    • -4.79%
    • 스텔라루멘
    • 160
    • +0%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500
    • +1.04%
    • 체인링크
    • 19,730
    • +0.41%
    • 샌드박스
    • 642
    • +1.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