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소득 1.8% 오를 때 먹거리물가 6.8% 상승…식사비 부담↑

입력 2024-03-04 10:42 수정 2024-03-04 17: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과일 9.6%·가공식품 6.8%·외식 6.0% 상승

자난해 전체 가구의 처분가능소득(가처분소득)이 1%대 증가에 그친 반면 먹거리 물가는 6% 넘게 올라 소득 대비 먹거리 부담이 크게 확대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처분소득은 전체 소득에서 이자·세금 등을 빼고 소비나 저축에 쓸 수 있는 소득을 말한다.

4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가구 소득은 월평균 497만6000원(1∼4분기 평균)으로 전년 대비 2.8% 늘었다.

그러나 가처분소득은 월평균 395만9000원으로 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가처분소득 증가율이 전체 소득 증가율보다 낮은 것은 고금리 지속 등으로 이자와 세금 부담이 컸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같은 기간 먹거리 물가 상승률은 6%대로 가처분소득 증가율과 큰 격차를 보였다.

지난해 소비자물가지수에서 대표 먹거리 지표로 꼽히는 가공식품과 외식 물가는 각각 6.8%, 6.0% 올랐다. 이는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각각 3.8배, 3.3배였다.

가공식품은 세부 품목 73개 중 68개 물가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웃돌았다.

드레싱이 25.8%로 가장 높고 이어 잼(21.9%), 치즈(19.5%), 맛살(18.7%), 어묵(17.3%) 등 순이었다.

평소에 서민 소비가 많은 설탕(14.1%), 소금(13.0%), 아이스크림(10.8%), 우유(9.9%), 빵(9.5%), 생수(9.4%), 라면(7.7%) 등도 높은 편이었다.

외식 세부 품목 39개 중에서는 커피(외식)(1.7%)를 제외한 38개 품목 물가 상승률이 가처분소득 증가율을 상회했다.

피자가 11.2%로 가장 높고 햄버거(9.8%), 김밥(8.6%), 라면(외식)(8.0%), 오리고기(외식)(8.0%), 떡볶이(8.0%), 돈가스(7.7%) 등 순으로 뒤를 이었다.

농·축·수산물 물가 상승률도 3.1%로 가처분소득 증가율보다 높았다.

특히 과일이 9.6%로 가처분소득 증가율의 5.3배에 달했다. 사과는 24.2%로 무려 13.4배였다.

농산물 중에서는 채소와 수산물 물가 상승률이 각각 4.8%, 5.4%를 기록했다.

이처럼 먹거리 부담이 크다 보니 식사비 지출이 큰 폭으로 늘었다.

전체 가구 소비지출은 지난해 월평균 278만9000원으로 전년 대비 5.7% 늘었지만 이 중에서 식사비 지출은 월평균 40만7000원으로 7.9% 증가했다. 먹거리 가격이 줄줄이 인상된 영향이다.

당분간 고금리 지속에 따른 금융 부담 등으로 가처분소득이 큰 폭으로 늘기가 쉽진 않아 장바구니와 외식 부담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39,000
    • -0.16%
    • 이더리움
    • 4,684,000
    • +1.74%
    • 비트코인 캐시
    • 730,500
    • -1.55%
    • 리플
    • 789
    • -0.63%
    • 솔라나
    • 227,400
    • +1.47%
    • 에이다
    • 730
    • -1.75%
    • 이오스
    • 1,237
    • +0.73%
    • 트론
    • 164
    • +0.61%
    • 스텔라루멘
    • 173
    • +2.3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800
    • -0.38%
    • 체인링크
    • 22,170
    • -0.81%
    • 샌드박스
    • 719
    • +2.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