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안전보건 상생협력 우수기업’ 선정

입력 2024-03-04 10:29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SKT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올해 신설된 ‘제 1회 대·중소기업 안전보건 상생협력사업’에서 최상위 등급인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시상식 행사에 (왼쪽부터) 정창권 SKT 안전보건 담당,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중앙), 협력사 예림피앤에프 이재봉대표가 참여한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SKT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올해 신설된 ‘제 1회 대·중소기업 안전보건 상생협력사업’에서 최상위 등급인 ‘우수기업’으로 선정되었다고 4일 밝혔다. 사진은 지난달 29일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시상식 행사에 (왼쪽부터) 정창권 SKT 안전보건 담당, 이정식 고용노동부장관(중앙), 협력사 예림피앤에프 이재봉대표가 참여한 모습.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SKT)이 안전보건 분야 상생 협력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

SKT는 고용노동부 주관으로 올해 신설된 ‘제1회 대·중소기업 안전보건 상생협력사업’에서 최상위 등급인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자사 구성원은 물론 협력사 구성원 대상 안전보건 교육시설에 대한 투자와 다양한 소통 활동으로 협력사의 안전보건 활동을 지원해 온 공로를 인정받았다. ‘안전보건 상생 협력 우수기업’으로는 SKT를 포함해 SK하이닉스, 삼성전자, 현대차 등 56개 기업이 선정됐으며, 통신업계에서는 SKT가 유일하다.

‘대·중소기업 안전보건 상생 협력사업’은 고용노동부의 중대 재해감축 로드맵에 따른 핵심사업으로 올해 처음 시행됐다. 협력사와의 상생 협력 지원 노력과 상생 협력 성과를 평가해 매년 1회 우수기업을 선정, 시상한다.

SKT는 협력사의 안전보건 분야 상생 협력을 위해 현장 위험요소 및 개선 사항을 제보하는 안전신문고 제도와 위험요인과 유의 사항 등의 콘텐츠를 제공하는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협력사 가족 및 구성원 안전영상 공모전을 개최하는 등 다양한 소통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또한, 인공지능(AI) 기술과 드론을 활용해 기지국 철탑을 관리하는 스마트 안전장비 솔루션, 최첨단 가상현실(VR)기반 안전체험교육관, 안전관리시스템을 협력사도 상시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2023년 10월에 오픈한 SKT 안전체험교육관은 올해 1월 말 기준 총 1553명이 체험 교육을 받았으며, 이중 협력사 이수 인원은 1101명(약 71%)에 달한다.

특히 이번 우수기업 평가에서는 SKT의 안전보건 최고경영자가 매달 협력사의 작업현장을 찾아 현장 안전을 직접 점검하고 개선한 점이 타 기업 대비 높은 점수를 받았다.

SKT는 이번 우수기업 원년 멤버로서 안전보건 상생 협력 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안전 리더십 세미나, 위험요소 인지 역량 강화교육 등을 통해 50인 미만 협력사들이 중대 재해 처벌법에 대비하고 안전보건관리 체계를 구축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강종렬 SKT 안전보건 최고경영책임자(CSPO)는 “SKT는 함께하는 협력사의 안전이 곧 우리의 안전이라는 모토를 가지고 작업현장의 협력사 구성원들이 위험을 판단하고 인지하는 역량을 높이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살아남아야 한다…최강야구 시즌3, 월요일 야구 부활 [요즘, 이거]
  • 블랙스톤 회장 “AI붐에 데이터센터 급증…전력망 과부하 엄청난 투자 기회”
  • 기후동행카드, 만족하세요? [그래픽뉴스]
  • 단독 출생신고 않고 사라진 부모…영민이는 유령이 됐다 [있지만 없는 무국적 유령아동①]
  • “인천에 이슬람 사원 짓겠다”…땅 문서 공개한 한국인 유튜버
  • 파월 ‘매파 발언’에 우는 비트코인…중동 위기 감소·美 경제 강세에도 약세 [Bit코인]
  • 금리의 폭격, "돈 줄 마를라"전정긍긍...좀비기업 좌불안석 [美 국채 5%의 소환]
  • “자물쇠 풀릴라” 뒷수습 나선 쿠팡…1400만 충성고객의 선택은? [이슈크래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3,559,000
    • -0.84%
    • 이더리움
    • 4,531,000
    • -1.69%
    • 비트코인 캐시
    • 692,500
    • -5.27%
    • 리플
    • 728
    • -0.95%
    • 솔라나
    • 199,100
    • -1.68%
    • 에이다
    • 665
    • -4.04%
    • 이오스
    • 1,092
    • -2.06%
    • 트론
    • 168
    • +1.2%
    • 스텔라루멘
    • 160
    • -0.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97,300
    • -2.51%
    • 체인링크
    • 19,730
    • -1.4%
    • 샌드박스
    • 633
    • -1.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