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은 장외파생상품 CCP 청산…잔고 2000조 돌파

입력 2024-03-04 10:22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한국거래소, CCP 청산 개시 10주년 맞아
청산금액 10년간 6배 성장…청산 잔고는 2000조 돌파
청산 64개사 참여…외국계 증권사 청산 주도

(출처= 한국거래소)
(출처= 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장외파생상품 중앙청산소(CCP‧Central Counterparty) 청산 개시가 10주년을 맞았다고 4일 밝혔다. 10년 사이 청산 잔고는 2000조 원을 돌파했고, 청산 서비스도 고도화했다.

장외파생상품에 대한 청산은 2009년 G20 합의에 따라 도입됐다. 거래소는 청산업 인가를 받아 2014년 3월 원화이자율스왑에 대한 청산 서비스를 개시했다.

10년간 청산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원화이자율스왑 거래의 연간 청산금액은 연평균 약 24% 성장하며 2014년 213조 원에서 지난해 1280조 원으로 6배 성장했다. 청산 잔고도 연평균 28% 증가하며 올해 2월 말 기준 2086조 원을 돌파했다.

특히 2022년부터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시장 변동성 확대로 원화이자율스왑을 통한 헤지거래가 크게 증가했다. 이중 만기 1년 이하 거래가 20222년 612조 원에서 지난해 665조 원으로 성장하며 가장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청산에는 현재 은행, 증권, 보험, 자산운용사 등 총 64개사가 참여 중이다. 국내은행의 비중이 높았던 청산 도입 초기와 달리 외국계 은행과 증권사가 청산을 주도하고 있는 게 특징이다. 외국계 은행은 거래소가 외국 금융당국으로부터 적격CCP 인증을 취득한 이후 청산 참여가 증가했다.

증권사는 CCP청산을 계기로 낮은 신용도 문제가 해소돼 청산 참여가 지속 확대됐다. 지난해에는 금리역전에 따른 헤지거래로 가장 높은 청산거래비중(46%)을 기록했다. 장기물 거래비중이 높은 보험사는 2022년 이후 금리 상승에 따른 헤지 수요로 청산 규모가 증가했다.

청산서비스도 고도화했다. 2015년 11월 원화이자율스왑 명세를 확대하고, 2016.12월 달러이자율스왑 청산을 개시하는 등 청산상품 다변화를 도모했다. 2022년 6월에는 거래축약 서비스를 도입해 청산참가자의 리스크관리 효율성과 편의성을 제고했다.

거래소는 주요국 금융당국으로부터 적격 CCP 자격을 취득해 외국계 금융기관의 참여를 촉진하고, 국제적 수준의 위험관리체계를 구축했다. VaR 기반 증거금제도 도입과 장외파생공동기금 제도 개선 등을 통해 리스크관리 체계를 고도화한 것이 대표적이다.

거래소 관계자는 “앞으로 이자율스왑의 청산명세를 넓히고, 외환파생상품 등으로 청산대상상품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장외파생상품시장의 안정적인 성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영국 및 스위스 금융당국으로부터 적격 CCP 인증을 취득하고, 리스크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개선해 선진 CCP로서의 위상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뉴진스 멤버는 쏘스뮤직 연습생 출신…민희진, 시작부터 하이브 도움받았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이더리움 ETF, 5월 승인 희박"…비트코인, 나스닥 상승에도 6만6000달러서 횡보 [Bit코인]
  • 반백년 情 나눈 ‘초코파이’…세계인 입맛 사르르 녹였네[장수 K푸드①]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14:16 실시간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957,000
    • +0.18%
    • 이더리움
    • 4,677,000
    • +1.83%
    • 비트코인 캐시
    • 730,000
    • -1.15%
    • 리플
    • 788
    • -0.38%
    • 솔라나
    • 227,300
    • +1.61%
    • 에이다
    • 727
    • -1.09%
    • 이오스
    • 1,230
    • +1.49%
    • 트론
    • 162
    • +0.62%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600
    • +0.39%
    • 체인링크
    • 22,210
    • -0.67%
    • 샌드박스
    • 717
    • +2.8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