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비율 4년만에 100% 밑도나…기업부채 여전히 ‘우려’

입력 2024-03-03 13:49 수정 2024-03-03 15:0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가계부채 비율 4년새 100% 밑돌듯
GDP 대비 기업빚 4번째로 높고
부채비율 빨리 올라 여전히 위험
정부부채 비율은 22위로 중하위권

세계 각국의 경제 규모를 고려할 때 지난해 우리나라의 가계 빚(부채)이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크게 감소했지만, 기업부채는 작년 말까지 꺾일 기미가 없어 금융위기의 뇌관으로 남아있다.

3일 국제금융협회(IIF)의 세계 부채(Global Debt)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4분기 기준 세계 33개 나라(유로 지역은 단일 통계)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 부채 비율을 조사한 결과 한국(100.1)이 가장 높았다. 이어 홍콩(93.3%), 태국(91.6%), 영국(78.5%), 미국(72.8%)이 2~5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는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유일하게 가계 부채가 GDP를 웃돌았다. 다만 1년 전과 비교해 한국 가계부채 비율의 내림 폭(-4.4%p·104.5→100.1%)이 영국(-4.6%p·83.1→78.5%)에 이어 두 번째로 크다. 비율 정점이었던 2022년 1분기(105.5%)보다는 5.4%포인트(p) 낮아졌다.

이런 추세로 미뤄 올해 GDP 성장률이 한국은행 전망(2.1%)대로 2%를 웃돌고,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목표(1.5~2.0%) 안에서 관리된다면 가계부채 비율은 올해 중 100% 아래로 떨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이 경우 한국 가계부채 비율은 2020년 3분기(100.5%) 당시 100%를 뚫고 올라간 뒤 약 4년 만에 처음으로 90%대로 내려오게 된다.

반면 민간부채의 다른 한 축인 기업 빚의 경우 지속해서 세계적으로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지난해 4분기 기준 한국의 GDP 대비 비금융기업 부채 비율(125.2%)은 네 번째로 높았다. 한국을 웃도는 나라는 홍콩(258.0%)과 중국(166.5%), 싱가포르(130.6%)뿐이다.

우리나라 기업부채 비율은 2022년 4분기(121.0%)보다 4.2%p 더 올랐다. 증가 폭은 러시아(8.4%p·72.9→81.3%)·사우디아라비아(8.2%p·55.6→63.8%)·중국(7.7%p·155.8→166.5%)·인도(7.0%p·53.7→60.7%)에 이어 5위다.

한은도 지난해 12월 ‘금융안정 보고서’에서 “민간 신용 레버리지(차입)가 높은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GDP 대비 기업신용 비율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국 정부 부문 부채의 GDP 대비 비율(45.1%)은 22위로 중하위권 수준이었다. 경제 규모와 비교해 정부 부채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일본(229.9%)이었고, 싱가포르(173.1%), 미국(119.9%), 아르헨티나(91.1%) 순이었다. 우리나라 정부 부채의 증가 속도는 중상위권에 속했다. 2022년 4분기(44.4%)와 비교해 증가 폭(0.7%p)이 미국(3.1%p·8위)보다 작고 러시아(0.6%p·19위)보다는 큰 16위 수준이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종합] "대중교통 요금 20% 환급"...K-패스 오늘부터 발급
  • "민희진, 뉴진스 이용 말라"…트럭 시위 시작한 뉴진스 팬들
  • 중소기업 안 가는 이유요?…"대기업과 월급 2배 차이라서" [데이터클립]
  • 단독 금융위, 감사원 지적에 없어졌던 회계팀 부활 ‘시동’
  • 김형준 테사 대표 “블루칩 미술품, 자산 가치 분명한 우량주"
  • 임영웅·아이유·손흥민…'억' 소리 나는 스타마케팅의 '명암' [이슈크래커]
  • 단독 교육부, 2026학년도 의대 증원은 ‘2000명’ 쐐기…대학에 공문
  • 류현진, kt 상대 통산 100승 조준…최정도 최다 홈런 도전 [프로야구 24일 경기 일정]
  • 오늘의 상승종목

  • 04.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6,072,000
    • +0.18%
    • 이더리움
    • 4,685,000
    • +2.18%
    • 비트코인 캐시
    • 730,500
    • -1.02%
    • 리플
    • 788
    • -0.88%
    • 솔라나
    • 227,700
    • +2.11%
    • 에이다
    • 730
    • -1.08%
    • 이오스
    • 1,242
    • +2.05%
    • 트론
    • 163
    • +0.62%
    • 스텔라루멘
    • 172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800
    • +0.19%
    • 체인링크
    • 22,230
    • -0.04%
    • 샌드박스
    • 724
    • +3.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