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바지 향하는 여야 공천…‘무음 공천’ vs ‘비명횡사’

입력 2024-03-01 06: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29일 오전 국민공감 정책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29일 오전 국민공감 정책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는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여야 공천 작업이 막바지를 향해 가는 가운데 각 공천 과정에 대한 평은 정반대로 나뉜다. ‘조용한 공천’과 ‘비명횡사’. 국민의힘 공천은 현역 불패에 잡음은 없으나, 새로움도 없다는 평가를 받지만 민주당은 계파 공천 갈등에 당이 ‘심리적 분당’에 이르렀다는 해석이 나온다.

지난달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최근까지 지역구 253곳 중 157곳 공천을 확정했다. 특징은 ‘현역 초강세’다. 지난달 28일 2차 경선에서도 영남 현역 18명 중 15명이 공천을 받거나 결선에 진출했다. 탈락한 지역구 현역 의원 3명은 모두 초선 의원이다.

민주당에 비해 잡음이 없었다는 점에서 성공적이라고 볼 수 있지만, 신인과 청년 발탁이 저조하다는 평이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 교수는 “조용하다는 건 잘하고 있다고 보면 되는 것”이라며 “감동마저 능가해버리는 악재가 계파 공천에 의한 소란”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물론 중진 물갈이가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오고는 있다”면서 “다만 나이나 선수로 무조건 인물을 교체해야 한다는 것도 합리적이지가 않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아직 끝나지 않은 강세지역 공천에 국민추천제를 도입하고, 비례대표에서 새 인물 수혈에 나서겠다는 입장이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저희는 규칙을 지키고 관문을 낮추고 부족한 부분을 비례 같은 데에서 보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훈 정치평론가는 “국민의힘이 현재 개혁신당으로의 이동이나 쌍특검 재의결 이탈을 최소화하기 위해 논란이 큰 지역은 뒤로 다 미뤘다고 보면 된다”면서 “친윤(친윤석열) 공천까지 수면 위로 올라오면 막판에 잡음이 터져나올 수 있다”고 했다.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29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투표를 마치고 자리로 이동하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연합뉴스)

‘친명횡재‧비명횡사’로 규정되는 민주당 공천 갈등은 점입가경이다. 친문(친문재인)‧비명(비이재명)계 의원들이 감산 20~30%인 하위 20%에 대거 포함됐을 뿐 아니라 사실상 컷오프(공천 배제) 되면서 계파 갈등이 정점으로 치닫고 있다.

29일 지역구가 전략 선거구로 지정되며 컷오프된 4선 홍영표 의원(인천 부평을)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입장문에서 “새로운 정치를 고민하는 분들과 뜻을 세우겠다”며 “도덕적 문제도 본선 경쟁력도 문제가 없다면서 공천을 배제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거취와 관련해 다음 주 공식 입장을 밝힌다는 홍 의원도 탈당 결심을 굳힌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이미 현역 평가에 반발해 탈당한 의원만 김영주·이수진·박영순·설훈 등 4명이다. 비명계 의원 모임 ‘민주연대’가 이낙연 전 대표의 새로운미래와 세를 합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이에 민주당이 20대 총선 당시 새누리당의 전철을 밟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신 교수는 “당시 새누리당 지지율은 물론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율이 엄청나게 높은 상황이었음에도 ‘옥새 파동’으로 총선에서 대패했다”며 “공천 파동은 그 정도로 영향이 큰일이기 때문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많았던 데다 여당이 아닌 만큼 인사 배치의 공간이 없었다는 점도 변수였다.

전세를 뒤바꿀 여지가 아예 없진 않다는 해석도 있다. 이 평론가는 “반전 카드가 나올 거라고 본다”며 “세력 교체를 완성한 다음에 이 대표가 대표직에서 물러나고 혁신 비상대책위원회로 전환하는 게 하나의 방안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데 걸린 시간도 한 달여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며 “3월 초부터 총선이 치러지는 날까지 새 인물로 당 이미지를 바꾼다면 충분히 윤석열 정권 심판론으로 분위기를 다시 몰아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범죄도시4’ 이번에도 싹 쓸어버릴까?…범죄도시 역대 시리즈 정리 [인포그래픽]
  • 직장 상사·후배와의 점심, 누가 계산 해야 할까? [그래픽뉴스]
  • 동네 빵집의 기적?…"성심당은 사랑입니다" [이슈크래커]
  • 망고빙수=10만 원…호텔 망빙 가격 또 올랐다
  • ‘눈물의 여왕’ 속 등장한 세포치료제, 고형암 환자 치료에도 희망될까
  • “임영웅 콘서트 VIP 연석 잡은 썰 푼다” 효녀 박보영의 생생 후기
  • 꽁냥이 챌린지 열풍…“꽁꽁 얼어붙은 한강 위로 고양이가 걸어다닙니다”
  • 올림픽 목표 금메달 10개→7개 →5개…뚝뚝 떨어지는 이유는 [이슈크래커]
  • 오늘의 상승종목

  • 04.1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5,400,000
    • +1.83%
    • 이더리움
    • 4,658,000
    • +4%
    • 비트코인 캐시
    • 751,000
    • +7.29%
    • 리플
    • 772
    • +3.21%
    • 솔라나
    • 221,500
    • +5.08%
    • 에이다
    • 742
    • +4.8%
    • 이오스
    • 1,209
    • +4.68%
    • 트론
    • 163
    • +1.88%
    • 스텔라루멘
    • 169
    • +1.8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03,400
    • +6.76%
    • 체인링크
    • 21,890
    • +6.88%
    • 샌드박스
    • 716
    • +8.98%
* 24시간 변동률 기준